2020.02.26 (수)

  • 맑음동두천 4.3℃
  • 흐림강릉 2.0℃
  • 구름조금서울 5.8℃
  • 맑음대전 5.4℃
  • 흐림대구 6.2℃
  • 흐림울산 7.4℃
  • 맑음광주 5.2℃
  • 부산 8.4℃
  • 맑음고창 3.5℃
  • 맑음제주 9.8℃
  • 구름조금강화 6.1℃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6.0℃
  • 흐림거제 10.7℃
기상청 제공
닫기

달큼한 속살이 지금 제철, 대연평도 꽃게

[우리문화신문= 윤지영 기자] 가을이 깊어감에 따라 푸른 잎에 붉은 단풍이 들 듯, 바닷속에서도 가을의 맛이 익어간다. 산란기를 거친 가을 꽃게는 껍데기가 단단해지고 속살이 차오른다. 제철 꽃게는 부드러우면서 달큼해 국물이 시원한 꽃게탕으로, 짭조름하고 달콤한 밥도둑 간장게장으로 우리를 유혹한다. 인천항에서 배로 2시간 거리에 있는 연평도는 지금 꽃게 천국이다.

 

우리나라 꽃게 어획량의 약 8%를 생산하는 곳으로, 해 뜰 무렵 바다로 나간 꽃게잡이 배가 점심때쯤 하나둘 돌아오면서 포구는 거대한 꽃게 작업장이 된다. 섬 주민이 모두 손을 보태는 꽃게 작업은 외지인에게 그 자체로 진풍경이다.

 

 

조기 파시의 영화를 간직한 조기역사관, 자갈 해변과 해안 절벽이 절경인 가래칠기해변, 깎아지른 절벽이 영화 〈빠삐용〉을 연상시키는 빠삐용절벽, 연평해전의 기상과 희생을 추모하는 연평도평화공원, 길이 1km 구리동해변, 마을 중심 골목을 따라 이어진 조기파시탐방로 등 대연평도는 자연과 역사가 어우러진다. 제철 꽃게와 연평도의 가을 바다를 맛볼 절호의 기회다.

문의 : 연평면사무소 032)899-3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