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6.1℃
  • 흐림강릉 16.9℃
  • 구름많음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7.5℃
  • 구름많음대구 17.5℃
  • 흐림울산 19.0℃
  • 구름조금광주 17.2℃
  • 흐림부산 19.2℃
  • 구름많음고창 16.4℃
  • 제주 20.9℃
  • 구름많음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12.8℃
  • 구름많음금산 14.3℃
  • 구름많음강진군 16.6℃
  • 흐림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신문=김상아 음악칼럼니스트]

 

가로등과 초승달

 

텅 빈 목로에 생맥주 두 잔을

나란히 놓고 마주 앉는다.

오늘도 공쳤다.

 

어떻게 먹고 살아야 하나

낮에 막벌이노동이라도 해야 하나

다 때려 치고 시골집으로 들어가야 하나

 

식당설거지알바라도 나갈까요?

편의점은 너무 짜고,

파출부가 낫겠어요.

 

못나서 면목이 없네요.

그게 뭐 당신 탓인가요.

내일부터 생활정보지 뒤져봅시다.

그래요, 어떻게든 살아봅시다.

 

뒤따라 나서는

임차료와 공과금, 대출금 이자를

억지로 밀어 넣고 방화 문을 잠근다.

 

고생 많았어요.

당신도 애썼어요.

 

오른손엔 장갑

왼손엔 아내 손

 

연리지의 우리말이 뭘까요?

“잇나무”라 하던데요.

우리의 그림자도 화석으로 남을까요?

그럴걸요, 우리의 이야기도.

 

왼손엔 장갑

오른손엔 남편 손

 

우리가 묻힐 이팝나무도 환생을 하고

새가 죽으면 노래가 되나요?

별이 내려와 샘물이 되고

어린 바위가 자라서 믿음이 되나요?

 

진실의 씨앗이 있나요, 싹 틔울 수 있을까요?

그리하여 세상을 진실의 숲으로 덮을 수 있을 까요?

“가난한 자에게 복이 있나니”가 아니라

정직하고 성실한 자에게만 복이 오게 할 수 있을까요?

 

등 뒤엔 가로등

하늘엔 초승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