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 구름많음동두천 11.3℃
  • 구름많음강릉 14.6℃
  • 구름많음서울 15.5℃
  • 구름많음대전 15.1℃
  • 흐림대구 15.1℃
  • 흐림울산 15.8℃
  • 맑음광주 15.8℃
  • 흐림부산 16.9℃
  • 흐림고창 15.6℃
  • 구름많음제주 19.0℃
  • 맑음강화 13.5℃
  • 맑음보은 13.1℃
  • 구름조금금산 13.2℃
  • 구름많음강진군 16.7℃
  • 흐림경주시 15.1℃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특별전 “영월 창령사 터 오백나한” 16일까지 연장

6월 9일까지 모두 34,977명 관람, 관람객들 연장 요청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지난 4월 29일에 개막한 특별전 “영월 창령사 터 오백나한- 당신의 마음을 닮은 얼굴”을 관람객의 호응에 힘입어 6월 16일까지 3일 연장 전시한다. 문화유산과 현대미술이 만난 모범사례로 꼽히는 “영월 창령사 터 오백나한” 전시는 국립박물관이 현대 설치작가 김승영과 협업하여 과거의 문화유산을 현대적으로 해석한 전시로 연일 화제를 모았다.

 

 

 

전시 막바지인 6월에는 일 최고 관람객 2,778명에 이르는 등, 6월 9일까지 모두 34,977명이 다녀갔다. 전시를 보는 관람객들은 전시장에서 자연으로 들어가는 느낌이 매우 인상적이었고 마음이 차분해지며 치유되는 경험을 언급해, 종교를 초월한 묵직한 울림으로 관람객을 사로잡았음을 시사했다. 또한 각 언론과 SNS 등을 통해 전시 연장과 도록 추가 제작에 대한 요청이 이어지면서, 국립중앙박물관은 3일 동안이지만 전시를 연장하기로 했다.

 

전시와 연계된 공연 및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

 

국립중앙박물관은 관람객들의 큰 호응 속에서 전시 막바지에 친근하고 정겨운 오백나한이 건네는 감동의 깊이를 더하고자, 이번 전시와 연계하여 “창령사터 오백나한 전시장 미소음악회”를 진행하고 있다(6.5/6.12).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과 공동주관으로 유·무형 문화유산을 융합시킨 공연으로 전통문화의 현대성과 품격을 관람객에게 보여드리기 위함이다.

 

 

 

이밖에도 국립중앙박물관 SNS에서는 “오백나한과 함께 인증샷 찍기” (~6.13)와 “오백나한전 전시 감상평 응모”(~6.16) 등의 이벤트를 진행하여 도록을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전시연계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국립중앙박물관 누리집(http://www.museum.go.kr)과 블로그(https://blog.naver.com/100museum)에서 얻을 수 있다.

 

2019년 8월 국립춘천박물관 상설전시로 선보여

 

국립춘천박물관의 특별전을 시작으로 서울에서도 성공적으로 개최된 이번 전시는 올해 8월 국립춘천박물관으로 옮겨가 상설전시실인 “창령사터 오백나한실”에서 더 보완된 모습으로 관람객에게 새롭고 친근하게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