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금)

  •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25.2℃
  • 흐림서울 23.4℃
  • 연무대전 23.7℃
  • 흐림대구 21.4℃
  • 흐림울산 22.4℃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2.3℃
  • 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23.2℃
  • 흐림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3.3℃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20.7℃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새소식

속세의 근심을 씻어내는 천년 숲, 오대산 선재길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평창은 산과 강이 어우러진 천혜의 고장이다. 오대산은 《삼국유사》를 쓴 일연 스님이 ‘불법이 길이 번창할 것’이라 한 불교의 성지이자, 나무의 성지다. 오래되고 기품 있는 전나무, 자작나무, 신갈나무 등은 오대산의 여름 풍경을 더욱 깊고 묵직하게 한다.

 

오대산 선재길은 월정사에서 상원사까지 계곡을 따라 이어진다. 1400여 년 전 중국 오대산에서 문수보살을 친견한 신라 자장율사가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적멸보궁에 모시기 위해 지나간 유서 깊은 길이다. 호젓한 숲길을 한 걸음 한 걸음 걷다 보면 속세의 근심이 청정 계곡에 씻겨 내려가는 기분이다.

 

 

백운산 아래 백룡동굴에 가면 랜턴 불빛에 의지해서 암흑 동굴을 탐험한다. 네 발로 기고 게걸음 치면서 피아노형 종유석, 방패형 석순 등 수억 년 시간이 빚은 작품을 온몸으로 만난다. 알펜시아리조트의 스키점핑타워 전망대와 대관령 스키역사관에도 들러보자.

문의 : 평창군청 문화관광과 033)330-2762 , 오대산국립공원 033)332-6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