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2.0℃
  • 흐림강릉 15.3℃
  • 흐림서울 12.6℃
  • 구름많음대전 13.3℃
  • 구름많음대구 14.6℃
  • 구름조금울산 16.2℃
  • 구름많음광주 15.7℃
  • 구름조금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5.4℃
  • 구름많음제주 16.7℃
  • 구름조금강화 11.7℃
  • 흐림보은 12.7℃
  • 흐림금산 12.2℃
  • 구름조금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16.1℃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닫기

오늘은 어제가 되고

꿈도 앞으로 간다

[우리문화신문=김상아 음악칼럼니스트]

 

 

                 꿈도 앞으로 간다          

 

(1)

시간은 앞으로 간다

오늘이 가면 어제가 되고

내일이 와서 오늘이 된다

 

기억은 뒤에서 온다

시간이 지나가며 새겨 놓은 것들을 끌고

이 순간까지는 오지만

오늘을 앞설 수 없다

 

(2)

아내가 유난히 뒤척인 밤 새벽 이었다

“엄마. 성은이 안 들어 왔지?

사고 나서 죽었대.

친구들이랑 놀러 가다가 차가 물에 빠져 다 죽었대.“

 

아내는 바다를 사랑했다

자주 까막바위를 찾아

지그시 파도가루를 맞곤 했다

그날 이후로 아내의 그런 모습을 본 이는

아무도 없다

 

(3)

꿈 하나가 또 졌다

꽃망울 한 송이가 13층 옥상으로 올라가

스스로 나뭇가지를 잘랐다

딸아이를 따라 가겠다던 그 아이였다

소름 끼치는 숙명처럼 아내와 나는

하필 그 순간 그곳을 지나게 되었을까

육체의 소멸과 왜 또 마주하게 되었을까

 

(4)

 

이제 둘 남았다

밤낮으로 모여 재잘대던 꽃망울 다섯 가운데

벌써 세 송이가 졌다

시립묘지에 비석 하나가 또 는 것이다

이번 아이는 정말 딸아이와 한 몸 같은 아이였다

딸아이에게 받은 선물들을 곱게 싸놓고

두 번째 아이에게 배운 방법으로 친구들을 따라갔다

 

아내는 바람을 사랑했다

때때로 하평언덕에 앉아

맨 얼굴에 바람을 맞곤했다

이제 아내의 그런 모습을 볼 수 없다

바람이 수근거림을 전했기 때문이다

“저 여자가 성은이 엄마래”

“아이 둘이나 따라갔다며”

 

누가 맡을 수 있으랴

저 속 썩는 냄새를

누군들 잴 수 있으랴

한숨의 그 깊이를

멀리서 파도소리 들릴 때 마다

언덕 위로 바람 불어올 때 마다

포근히 아내를 안는다

 

(5)

 

시간이 앞으로 흐르듯

우리도 앞으로 가야한다

딸아이를 삼킨 바닷가에

다시 유람꾼들이 몰려와 환호하는 것도

꽃물이 흥건하던 13층 앞길에

아무 일 없었던 듯 바쁜 발자국이 찍히는 것도

다 시간이 앞으로 흐르기 때문이다

 

오늘은 어제가 되고

내일은 오늘이 되지만

어제가 내일이 될 수 없기에

지난 아픔은 묻어둔 채

앞으로 가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