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화)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4.8℃
  • 구름조금서울 2.5℃
  • 구름조금대전 4.1℃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6.7℃
  • 구름많음광주 7.4℃
  • 맑음부산 8.2℃
  • 구름조금고창 7.1℃
  • 흐림제주 10.5℃
  • 맑음강화 2.4℃
  • 구름조금보은 3.4℃
  • 구름많음금산 2.5℃
  • 구름많음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6.5℃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닫기

먹거리

헷갈리는 야생버섯, 따지도 먹지도 말자

우리나라 1,900여 가지 버섯 가운데 400여 가지만 먹을 수 있어

[우리문화신문=성제훈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산행 등 야외 활동을 할 때, 야생의 독버섯을 식용으로 잘못 알고 먹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요청하였다. 기록에 따르면 우리나라에는 약 1,900여 종의 버섯이 자라고 있고, 이 중 먹을 수 있는 것은 대략 400종(21%) 정도로 나머지 79%는 모두 독버섯이거나 식용가치가 없다. 요즘 같은 가을에는 송이나, 능이, 싸리버섯 같은 식용버섯도 많이 자라지만, 생김이 비슷하면서 독이 있는 붉은싸리버섯이나 화경솔밭버섯 등의 독버섯도 같이 발생하고 있다.

 

 

최근 5년 동안(’14~’18년, 합계) 자연독*으로 인한 식중독 사고는 모두 5건이며, 36명의 환자가 발생하였다. 이 가운데 9월에는 3건의 사고가 발생하였고, 이에 따른 환자수도 27명(75%)으로 가장 많았다.

※독버섯, 복어, 모시조개 등 자연적으로 생성 된 독소를 지닌 동식물 섭취 시 발생

※ 독버섯 중독 사례

- ’19.9.08. 전북 남원시 수정봉, 산행 중이던 등산객이 야생버섯 섭취 후 복통으로 병원 치료

- ’18.9.18. 경북 문경시 산북면 인근 야산에서 채취한 야생버섯을 나눠 먹은 마을주민 3명이 구토와 복통으로 병원 치료

 

 

특히, 전체 발생건수 대비 환자수를 살펴보면 7.2명(36명/5건)으로, 1건의 사고로 8명 정도의 피해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사고는 버섯 채취자 혼자 먹고 중독되기 보다는 따온 버섯을 가족이나 지인들과 나누어 먹다가 다수의 피해자를 발생시킬 수 있어 더욱 위험하다.

※ 알광대버섯 같은 독버섯 한 개에는 성인 남성 1~2명의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양의 균독소(아마톡신)를 가지고 있음

 

식용과 독버섯은 민간에 떠도는 속설 등으로는 구분이 어려우니, 야생의 버섯은 먹지 않는 것이 제일 좋다. 특히, 다음과 같은 잘못된 민간 속설만 믿고 야생버섯을 섭취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 색이 화려하지 않은 버섯은 먹어도 된다.

   ▶ 세로로 잘 찢어지는 버섯은 모두 먹을 수 있다.

   ▶ 은수저 등 은제품을 검게 변색시키지 않는 버섯 요리에는 독이 없다.

   ▶ 벌레나 달팽이가 먹은 흔적이 있는 버섯은 먹을 수 있다.

   ▶ 독버섯은 버섯 대에 띠가 없다.

   ▶ 독버섯이라도 가지나 들기름과 함께 요리하면 독성이 없어진다.

 

 

또한, 야생에서 채취한 버섯을 먹은 후 현기증을 비롯한 구토나 복통, 설사, 환각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으로 가야 한다. 이 때,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 먹었던 야생버섯이나 버섯의 사진이 있으면 가져가도록 한다.

※ 국립수목원 앱 ‘독버섯 바로알기’로 독버섯에 관한 정보 확인 가능

 

안전하게 버섯을 즐기려면 야생의 버섯보다는 농가에서 재배되는 느타리나 표고 등의 재배 버섯을 이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서철모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야생버섯은 주변 환경에 따라 모양과 색이 조금씩 변하므로 전문가들조차도 구분하기 어려운 경우가 있다.”며, “야생버섯은 채취하지도 먹지도 않는 것이 제일 좋은 예방법”이라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