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구름많음동두천 6.9℃
  • 구름조금강릉 13.2℃
  • 맑음서울 7.4℃
  • 대전 11.9℃
  • 구름많음대구 15.5℃
  • 구름많음울산 13.8℃
  • 광주 12.2℃
  • 흐림부산 15.5℃
  • 흐림고창 12.3℃
  • 제주 16.6℃
  • 구름많음강화 7.0℃
  • 흐림보은 10.6℃
  • 흐림금산 11.3℃
  • 맑음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4.2℃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닫기

한글 그리고 우리말

이제부터 ‘분빠이’ 하지 말고 ‘각자내기’ 하자

국립국어원, ‘꼭 가려 써야 할 일본어 투 용어 50개’ 발표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은 573돌 한글날을 맞이하여 일상 언어생활에서 흔히 쓰이고 있는 일본어 투 용어 가운데 ‘꼭 가려 써야 할 일본어 투 용어 50개’를 뽑았다.

 

국립국어원이 이번에 뽑은 목록은 “일본어 투 용어 순화 자료집(2005, 국립국어원)”에 실린 1,100여 개의 용어 가운데 특별히 개선이 시급하며 실생활 속에서 자주 접하게 되는 말들로 고른 것이다. 국립국어원 우리말다듬기위원회 위원 15명이 참여하여 선정한 목록에는 ‘망년회’, ‘구좌’, ‘익일‘, ’가불‘ 등의 일본식 한자어 20개와 ’분빠이하다‘, ’나가리‘, ’쇼부‘, ’쿠사리‘ 등의 일본어 음차어 30개가 포함되었다.

 

 

우리나라는 광복 직후부터 국어 순화 정책을 대대적으로 실시해 왔으며, 그 결과 상당한 일본어 투 용어들을 우리말로 정착시키는 데에 성공했다. 그러나 아직도 비공식적인 자리나 특정 전문 분야에서 일본어가 버젓이 쓰이고 있어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일상생활에서 쓰는 일본어 음차어는 사람들이 일본어인 것을 알고 있지만 재미로 쓰는 것들이 대부분이므로 의식적으로 우리말로 바꾸어 쓰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앞으로 국립국어원은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우리말에 깊숙이 스며들어 있는 일본어 투 용어를 개선하고 아름다운 우리말이 더욱 단단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다. 또한 국립국어원은 일본어 투 용어 개선을 전문 분야로 확장하여 모든 영역에서 우리말로 소통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다만, 이번 국립국어원이발표한 일본어투 용어에 없는 것 가운데 '국위선양', '국민의례' 같은 민족자존심을 해치는 중요한 말들도 있는데 크게 고민 없이 50개 말을 뽑은듯 하여 아쉽다는 평가를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