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구름많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6.9℃
  • 흐림서울 -0.7℃
  • 흐림대전 6.3℃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8.3℃
  • 맑음부산 8.4℃
  • 맑음고창 7.1℃
  • 구름조금제주 9.4℃
  • 구름조금강화 2.5℃
  • 구름많음보은 4.5℃
  • 흐림금산 6.1℃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닫기

굿거리

영화 ‘신의 한수 : 귀수편’ 7일 개봉

권상우 주연, 프로기사 김선호 3단 자문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영화 ‘신의 한수 : 귀수편’(감독 리건)이 7일 개봉한다. 배우 권상우(43)가 주인공 귀수를 맡은 이 영화는 356만 관객을 동원한 2014년 개봉작 ‘신의 한 수’에서 스치듯 등장한 ‘귀수’ 캐릭터를 전면에 내세운 신판(스핀오프) 속편이다.

 

 

주인공 귀수와 함께 상영시간 1시간 46분을 꽉 채운 허일도 역의 배우 김성균을 비롯해 부산잡초 역의 허성태, 똥선생 역의 김희원, 외톨이 역의 우도환, 장성무당 역의 원현준 등 출연진들의 열연으로 눈 깜짝할 사이에 영화의 제작자 소개자막(ending credit)이 올라간다.

 

“인간사란 그저 한 판의 바둑(世事棋一局)”이라는 소동파(蘇東坡)의 글귀는 이 영화로 장편을 데뷔한 리건 감독의 신조이기도 하다.

 

영화 내내 등장하는 바둑 장면 감수를 위해 한국기원 소속 프로기사 김선호 3단이 자문역을 맡았다.

 

바둑의 재미를 전하기 위한 맹기(盲棋) 바둑, 사석(死石) 바둑, 일색(一色) 바둑 등 6인 6색의 멋진 바둑을 만날 수 있다. 영화 속에 나오는 모든 대국은 ‘신의 한 수’부터 호흡을 맞춘 김선호 3단이 판을 짜고 30여 명에 가까운 프로기사들에게 검증을 받았다. 이 기보를 바탕으로 배우들은 캐릭터 연기뿐만 아니라 기보를 이해하고 바둑을 두는 세밀한한 연기까지 선보였다.

 

 

 

주인공 권상우는 “한 번 촬영에 열 몇 수까지 외워서 둬야 하는데 잘 못 두면 안 되기 때문에 바둑판에서 눈을 뗄 수 없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황근하 제작사 대표는 “배우들이 연습을 아끼지 않았다. 본인들이 두게 되는 한 판의 기보를 인지하고 암기해 멋스런 바둑 한 판을 연기해 주었다.”고 제작진의 세심한 준비에 완성도를 더해준 배우들의 치열한 노력을 함께 전했다.

 

각본을 맡은 유성협 작가의 말에 이 영화의 모든 것이 담겨 있다. “15년 전 세계 바둑대회에서 본 이창호 9단의 바둑은 긴장과 전율이 느껴지는 한 판의 무협 영화처럼 다가왔다. 그 긴장감을 스크린으로 옮겨 바둑이 진부한 놀이가 아닌 살아 숨 쉬는 세계이자 연기 마당이 되길 바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