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4.5℃
  • 구름많음서울 2.3℃
  • 구름많음대전 2.6℃
  • 구름많음대구 4.9℃
  • 구름많음울산 5.2℃
  • 흐림광주 5.2℃
  • 흐림부산 6.7℃
  • 흐림고창 3.1℃
  • 구름많음제주 7.3℃
  • 구름많음강화 -0.1℃
  • 구름많음보은 -0.2℃
  • 구름많음금산 0.4℃
  • 흐림강진군 5.5℃
  • 구름많음경주시 2.3℃
  • 흐림거제 5.8℃
기상청 제공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세상 모든 아버지에게 부치는 노래, 창극 ‘아비, 방연’

국립창극단 ‘아비, 방연’ 왕방연 역의 최호성을 비롯한 국립창극단 배우들의 열연
역사에서 사라진 단종의 충신, 왕방연의 삶이 무대 위로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 전속단체 국립창극단(예술감독 유수정)은 레퍼토리 ‘아비. 방연’을 3월 6일부터 15일까지 달오름극장 무대에 올린다. ‘아비, 방연’은 조선 초기 단종의 비극을 다룬 창극으로 2015년 초연 당시 대중성과 예술성을 고루 갖췄다는 평을 받았다.

 

‘아비, 방연’은 조선 초기 수양대군이 왕위를 찬탈할 당시 단종을 강원도 영월로 귀양 보낼 때 단종을 호송하고, 유배 중이던 단종에게 사약을 내리는 임무를 맡았던 실존인물 ‘왕방연’을 소재로 한 창극이다. 왕방연은 맡은 일의 무게감과 달리, 그 어떤 역사서에도 생몰 연도가 전해지지 않고 ‘숙종실록’에 한 차례 이름이 등장하는 것이 전부인 인물이다.

 

 

극본을 쓴 작가 한아름은 의금부도사 왕방연의 존재에 작가적 상상력을 불어넣어 그를 둘러싼 이야기를 새롭게 직조해냈다. 단종의 충직한 신하였던 왕방연이 왜 사약을 들고 갈 수밖에 없었는지를 부성애에서 찾아 한 편의 비극적 서사로 풀어낸다. ‘아비. 방연’은 평생 강직하게 살아왔지만, 계유정난(癸酉靖難)이라는 역사의 파도 속에서 딸을 위해 신념을 꺾을 수밖에 없었던 평범한 개인을 보여준다. 한 가장의 고뇌와 슬픔을 그린 ‘아비, 방연’은 영웅담이 아닌 평범한 개인의 역사이기에 관객에게 더욱 가깝게 와 닿는다.

 

2015년 초연 당시 ‘아비, 방연’은 한아름의 탄탄한 대본과 서재형의 섬세한 연출, 황호준의 음악과 국립창극단원의 소리가 절묘하게 어우러지며 새로운 감각의 공연을 탄생시켰다는 평을 받았다.

 

 

 

이번 재공연을 위해 다시 모인 제작진은 작품의 큰 흐름을 유지하면서 작품의 수정ㆍ보완 작업을 통해 더욱 농도 짙은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대본과 노랫말의 언어를 정교하게 다듬었고 수정된 대본에 맞춰 추가된 소리 대목 등을 새롭게 작곡했다. 기악 편성에도 변화를 준다. 거문고, 몽골 전통 현악기인 마두금, 다양한 목관악기 등 이색적인 조합을 이뤘던 초연의 편성에 대금과 아쟁을 더해 극적 정서를 최대로 이끌 예정이다. 이밖에도 조명과 영상을 새롭게 디자인해 한층 세련된 무대로 관객과 만난다.

 

주인공 ‘왕방연’ 역을 맡은 국립창극단원 최호성과 왕방연의 딸 ‘소사’ 역의 객원배우 박지현이 5년 만에 부녀로 재회한다. 한층 성장한 두 배우는 애틋한 부성애와 지극한 효심을 더욱 농익은 소리와 연기로 표현하며 극을 이끈다. 초연 당시 20대 미혼이었지만 혼례를 앞둔 딸을 둔 아버지 역할을 훌륭히 소화해냈던 최호성은 “초연이 끝나고 한동안 방연에게서 빠져나오지 못했다.”라며 “공연이 끝나고 혼자 단종이 유배당한 영월을 찾아가 왕방연의 시조비 앞에서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소사’ 역의 박지현은 국립전통예술고등학교에서 판소리를 전공하며 실력을 쌓아온 만큼 재공연에서 특유의 애련한 성음과 더욱 탄탄해진 소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국립창극단 김금미가 ‘도창’으로 극의 무게중심을 잡으며 전개를 이끌고, 여성배우인 민은경이 단종 역을 맡아 섬세한 내면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그밖에도 김준수(수양대군 역)ㆍ이시웅(한명회 역)ㆍ이광복(송석동 역)ㆍ유태평양(성삼문 역)을 포함한 국립창극단원들은 강렬한 존재감으로 작품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예매ㆍ문의 국립극장 누리집(www.ntok.go.kr) 또는 전화(02-2280-4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