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흐림동두천 20.1℃
  • 맑음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22.4℃
  • 구름많음대전 20.3℃
  • 박무대구 19.9℃
  • 구름많음울산 19.8℃
  • 흐림광주 21.2℃
  • 흐림부산 21.7℃
  • 흐림고창 19.8℃
  • 흐림제주 21.3℃
  • 구름많음강화 19.1℃
  • 구름조금보은 18.1℃
  • 구름조금금산 18.5℃
  • 구름많음강진군 20.0℃
  • 구름많음경주시 18.7℃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닫기

천년의 얼 석탑, 사진ㆍ시조로 다가가기

김제 금산사 육각다층석탑(보물 제27호)

길 잃고 동무도 잃고 범종소리에 젖는다
천년의 얼 석탑, 사진ㆍ시조로 다가가기 38]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김제 금산사 육각다층석탑

 

                                                - 이 달 균

 

       버려진 날들이 서럽다면 내게 오라

       눈물이 켜켜이 쌓여 옹이진 돌이 되었다면

       맨발로 홍예석문 지난 금산사에 들어라

       탑은 왜 이 모양으로 오늘에 이르렀나

       하단과 상부는 흰빛, 몸체돌은 검은빛

       앞앞이 말 못 할 사연, 차라리 묻지나 말걸

       아서라 하늘 둘 가진 이가 어디 있으랴

       싸락눈 내리는 모악산 저문 산사

       길 잃고 동무도 잃고 범종소리에 젖는다

 

금산사에 이른 시각은 늦은 오후, 절집으로 산 그림자가 내려오고 있었다. 마음이 그래서일까. 그림자마저 고색창연한 빛으로 다가온다. 그 어둠은 차츰 단아한 탑을 감싼다. 밝은 화강암으로 만든 사각형의 탑이 아니라 벼루를 제작하는 검은 빛의 점판암으로 만든 둥근 육각다층석탑이어서 정감을 더한다. 대부분의 탑이 그러하듯 이 탑도 사연이 많다. 자세한 내용은 모르나 원래는 금산사에 속한 봉천원에 있던 것을 현재의 대적광전 앞으로 옮겨 놓았다. 탑신은 각 층마다 몸돌이 있었으나 지금은 맨 위 2개 층에만 남아 있으며 상륜부 머리장식은 흰 화강암 조각을 올려놓아 썩 조화롭지 못하다. 삿갓이 없다고 모자를 씌운 격인데, 없으면 없는 대로 두는 것이 더 낫지 않을까. 문외한인 나는 그런 생각으로 완전히 어두워질 때까지 서 있었다.(시인 이달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