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5.4℃
  • 흐림강릉 26.6℃
  • 서울 25.8℃
  • 박무대전 25.5℃
  • 박무대구 25.8℃
  • 박무울산 25.8℃
  • 박무광주 26.0℃
  • 박무부산 25.7℃
  • 구름많음고창 25.8℃
  • 박무제주 27.4℃
  • 흐림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4.1℃
  • 맑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항일독립운동

운암 김성숙 선생 제51주기 추모제 열린다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조선의용대를 조직하고 임시정부 국무위원으로 항일투쟁에 헌신한 김성숙 선생을 기리는 「운암 김성숙 선생 제51주기 추모제」가 12일(화) 낮 11시, 국립서울현충원 임시정부요인 묘역 앞에서 (사)운암김성숙선생기념사업회(회장 민성진) 주관으로 열린다고 밝혔다.

 

이날 추모식은 김성숙 선생 유족, 서울남부보훈지청장, 광복회장, 독립운동 관련 단체장과 회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된다.

 

특히, ‘운암 김성숙 평전’을 펴낸 기념으로 제단에 평전을 바치는 평전 봉정식과 평전을 작성한 김삼웅 전 독립기념관장에게 감사패 전달식도 함께 진행된다.

 

 

운암 김성숙 선생은?

 

운암 김성숙 선생(1898. 3. 10.~1969. 4. 12.)은 상산김씨 상산군파 32대손으로 평안북도 철산군에서 출생하였다. 1919년 3월 ‘조선독립군 임시사무소’라는 명의로 동료들과 함께 격문을 만들어 인근 동리에 살포한 사건으로 일경에 체포되어 옥고를 치렀다.

 

 

출옥 후 전국 각지를 돌아다니며 ‘조선무산자동맹’과 ‘조선노동공제회’에 가담하였으며, 1923년 일경의 탄압이 심해지자 불교 유학생으로 중국 북경으로 건너가 ‘고려유학생회’와 ‘창일당’을 조직하고 ‘조선의열단’ 활동에 참여하는 등 적극적으로 항일민족운동을 펼쳤다. 이후 중국 전역의 한국인 청년들을 모아 ‘재중국조선청년동맹’을 조직하고, 1936년에는 ‘조선민족해방동맹’을 결성하였고, 1942년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국무위원으로 취임하였고, 이후 내무차장으로도 활동하였다.

 

1943년에는 임시정부 행정부의 한 부처로 선전부가 설치됨에 따라 조소앙, 신익희 등 14명과 함께 선전위원으로 임명되는 등 활발한 독립운동을 펼쳤다. 광복 뒤에는 서울로 들어와 근로인민당 결성 등 정치인으로 활동하다가 1969년 4월 12일 ‘피우정’에서 죽음을 맞았다.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8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