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흐림동두천 17.8℃
  • 흐림강릉 22.1℃
  • 서울 18.9℃
  • 구름조금대전 24.4℃
  • 구름조금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3.9℃
  • 구름조금광주 24.3℃
  • 연무부산 21.0℃
  • 맑음고창 22.9℃
  • 구름많음제주 20.0℃
  • 흐림강화 15.0℃
  • 맑음보은 24.2℃
  • 맑음금산 23.6℃
  • 구름많음강진군 24.3℃
  • 맑음경주시 26.7℃
  • 구름조금거제 22.6℃
기상청 제공
닫기

문화 넓게 보기

시간을 되짚어 만나는 여행, 당진면천읍성 성안마을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당진시 면천면 성상리 일대는 ‘성안마을’로 불린다. 당진면천읍성(충남기념물 91호) 안에 터 잡은 마을이기 때문이다. 순천 낙안읍성(사적 302호)과 청주 상당산성(사적 212호) 성안마을이 우리나라 대표 성안마을로 꼽히는데, 당진면천읍성 성안마을은 분위기가 다르다. 상당산성 성안마을처럼 번듯한 식당도, 낙안읍성 성안마을처럼 예스러운 초가도 없다.

 

 

대신 손때 묻은 집과 소박한 식당, 이발소, 전파상 등이 골목골목을 채운다. 시곗바늘을 반세기 정도 거꾸로 돌린 듯한 풍경은 무뚝뚝한 충청도 사내처럼 속 깊은 정이 느껴진다. 옛 면천우체국을 리모델링한 ‘면천읍성안 그 미술관’과 동네 책방 ‘오래된 미래’, 책방과 나란히 자리한 ‘진달래상회’는 이곳을 감성 여행지로 만든 주역이다. 미술관과 책방에는 예쁜 휴게 공간이 마련돼 여행자를 위한 쉼터로도 손색이 없다.


당진면천읍성 성안마을의 따뜻한 감성을 잇는 아미미술관, 해돋이와 해넘이를 함께 만나는 왜목마을, 실제 전투함과 구축함 안팎을 다양한 전시 공간으로 꾸민 당진항만관광공사(옛 삽교호함상공원)도 당진으로 떠나는 여행길에 놓쳐선 안 될 곳이다.

문의 : 당진시청 문화관광과 041)350-35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