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0℃
  • 흐림강릉 26.0℃
  • 흐림서울 27.0℃
  • 흐림대전 26.8℃
  • 흐림대구 32.3℃
  • 흐림울산 30.7℃
  • 흐림광주 28.3℃
  • 부산 25.9℃
  • 흐림고창 29.0℃
  • 제주 30.4℃
  • 구름많음강화 25.3℃
  • 흐림보은 26.0℃
  • 흐림금산 26.7℃
  • 흐림강진군 29.0℃
  • 흐림경주시 31.6℃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렛츠북, 어린이 시 통해 즐기는 ‘내 마음만 몰라요’ 펴내

문체부 전라남도 전남관광문화재단 2020 문학평론 분야 선정
어린이의 순수함과 상상력, 창의력은 왜 갈수록 사그라질까?
자랄수록 시들해져 가는 아이의 창의성 키울 수 있는 어린이 시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 렛츠북이 어린이 시를 통해 즐기는 인문학 교양서 ‘내 마음만 몰라요’를 펴냈다.

어린이가 쓰는 시어는 쉽다. 그렇다고 어린이 세계까지 쉽지는 않다. 어린이만의 독특한 생각, 상상, 무의식, 심층적 심리는 인류가 살아온 역사만큼 유구한 원형이 생동한다. 세상에 갓 태어난 생명을 처음 마주하는 느낌으로 어린이 시를 대하는 태도가 필요하다.

● 어린이 발달 시기와 특성에 맞춰 창의성 확장시키고 끌어주는 어린이 시평 해설서

순간적이고 직관적으로 번쩍거렸던 아이들은 날씨가 금방 바뀌듯 변한다. 이렇게 변화무쌍한 아이들이지만 시를 쓰는 창작 과정에서만큼은 시상에 대해 깊이 천착하고 몰입하면서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고 카타르시스를 체감한다. 여러 삶의 모습에 공감하고 자신의 성취에서 나오는 자기만의 효능감을 발견하며 자기 정체성을 찾는 여정으로 발전하게 된다. 또한 성적과 상관없이 놀이처럼 자유롭게 시도할 수 있어 집중력과 사고력을 심화시킬 수 있다.

● 상상력과 사고력 심화시키는 문학 교육 넘어 생활·인성·과학·수학 토론 등의 텍스트로 활용 가능한 어린이 시 해설서

이번에 출간된 ‘내 마음만 몰라요’에는 어린이만의 순도 높은 생생한 어린이 그림과 글씨 그대로 91편을 실었다.

어린이 시를 해설한 최은수는 “어린이의 특질에서 나오는 사특하지 않은 생각과 상상에서 진리와 자유를 보게 되며 이런 생각이 어떤 배경과 바탕에서 올라왔는가를 돌아보는 시간이 매번 즐거웠다”고 말한다.

‘내 마음만 몰라요’는 어린이의 낯선 시선, 호기심, 창의성을 보여주는 원본 데이터로 어린이 생각, 환상, 상징, 심리를 폭넓게 분석한 해설은 창의력 계발의 길잡이가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