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토)

  • 맑음동두천 9.6℃
  • 맑음강릉 13.9℃
  • 맑음서울 9.1℃
  • 맑음대전 12.0℃
  • 맑음대구 13.3℃
  • 맑음울산 14.2℃
  • 맑음광주 13.8℃
  • 맑음부산 13.6℃
  • 맑음고창 13.5℃
  • 구름조금제주 15.9℃
  • 맑음강화 10.6℃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1.7℃
  • 맑음강진군 15.1℃
  • 맑음경주시 13.0℃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인문과학 소설처럼 아름다운 클래식 이야기

이채훈 지음, 혜다 출판

[우리문화신문= 전수희 기자 ] 클래식 음악을 많이 알기 때문에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기 때문에 클래식 음악에 대한 많은 지식을 얻게 된 저자가 한평생 클래식 음악과 함께하며 얻은 음악의 기쁨을 독자들과 나누기 위해 엮은 책이다.

 

아버지와 갈등을 빚었던 천재 작곡가 모차르트와 청력손실로 사람보다 자연을 사랑했던 베토벤의 이야기, 교향곡 연주 중간에 꾸벅꾸벅 조는 사람들을 보고 일부러 음악을 반복적으로 작게 연주해 더욱 졸음을 유도한 뒤 모든 악기가 “꽝!” 소리를 내어 청중을 놀라게 한 유쾌한 하이든에 관한 이야기, 그리고〈호두까기 인형〉과 〈백조의 호수〉 등 발레음악으로 친숙한 ‘멜로디의 천재’ 차이콥스키가 동성애로 인해 겪은 고통과 그의 여인들 이야기 등 흥미로운 읽을거리가 가득하다.

 

 

 

책에서 소개된 음악을 바로 감상할 수 있도록 삽입된 QR코드를 활용하여 저자의 글과 음악을 동시에 감상한다면 조금은 어려웠던 클래식 음악이 점차 쉽고 편하게 느껴질 것이다.

 

<국립중앙도서관 사서가 추천하는 9월의 책>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