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토)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4.0℃
  • 맑음대전 4.3℃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7.5℃
  • 구름조금광주 9.1℃
  • 맑음부산 7.1℃
  • 구름많음고창 11.0℃
  • 흐림제주 14.5℃
  • 맑음강화 5.3℃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1.6℃
  • 구름많음강진군 10.3℃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 넓게 보기

전체기사 보기


온실가스 감축 전략 수립 시민토론회 ’22일 유튜브 생중계

10.22.(목) 14시 30분, 온실가스 감축방안 논의 후 정책 반영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서울시가 온실가스 감축정책과 시민 참여방안 등을 논의하는 「그린뉴딜을 통한 2050 온실가스 감축전략 수립 시민토론회」를 오는 22일(목) 오후 2시 30분 개최,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토론회는 건물, 수송 등 온실가스 주요 감축 부문별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정책 부문별 이슈와 향후 전망을 논의한다. 서울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메타거버넌스 총괄위원인 이유진 녹색전환연구소 연구원이 사회를 진행하고, 일반시민도 유튜브 등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시는 토론회에 앞서 그린뉴딜의 구체적인 추진 방안 등 지역사회의 다양한 시민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기 위해 사전에 자치구별 원탁회의와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자치구 원탁토론회와 엠보팅 설문조사 결과는 6개 분야별 전문가 주제 발표 이후 소개할 예정이다. 사회자가 패널들과 함께 분야별 그린뉴딜 정책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구체적인 시민참여 방법 등을 제안할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시민들의 현장 참여 대신 TBS TV와 유튜브(YouTube) ‘TBS 시민의방송’을 통해 생중계한다. 시민들은 유튜브 댓글을 통해 의견을 제시하거나 질문을 할 수 있다. 또한 패널들의 각

인기 만점 몸짱소방관 달력 30일부터 판매 개시

수익금 전액 한림화상재단 통해 중증화상환자 치료비 지원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2021년도 몸짱소방관 희망 나눔 달력’을 10월 30일부터 내년 1월 19일(119)까지 판매한다. 몸짱소방관 달력 모델은 지난 6월 제9회 몸짱소방관 선발대회에서 선정된 15명의 소방관이 참여했고, 몸짱소방관 모델을 달력으로 제작·판매 해온 지 올해로 7번째다. 올해도 판매 수익금 전액은 한림화상재단을 통해 중증화상환자 치료비로 지원된다. 현재까지 몸짱소방관 달력은 누적으로 총 72,801부가 판매되었으며. 수익금과 기부금은 총 6억 7천 만원으로 154명의 중증화상환자에게 치료비로 지원했다. 치료비를 지원받은 중증화상 환자 154명 중에서 내국인은 143명, 외국인은 11명이다. 중증화상 환자 치료비지원 사례로 지난 1월 16일 오후8시 30분경 자전거 배터리 폭발로 기도흡입 등의 중증화상을 입은 송은*(6세, 여)은 피부이식 등 4차례의 수술을 받았고, 화재이후 생계지원을 받고 있으며, 앞으로 성장에 따른 생애 주기별로 수술이 필요한 상태이다. 외국인에 대한 치료비 지원 사례로 우즈베키스탄에 거주하는 바흐티요르(남, 7세)는 중증화상을 당해 우즈베키스탄에서 1회, 인도에서 3회 수술을 받았으나 치료가

한국과 아세안, 문화를 통한 혁신을 논의한다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주최하고,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원장 김용락)과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전당장 직무대리 박태영)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2020 한·아세안 문화혁신포럼’이 10월 21일(수)과 22일(목),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에서 비대면 행사로 열린다.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한-아세안의 공동 번영의 의지를 담은 뜻깊은 공간으로, 작년 한-아세안 특별문화장관회의가 열린 장소이기도 하다.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문화예술 환경에서의 한-아세안 교류, 협력, 혁신 논의 이번 토론회(포럼)는 캄보디아 출신의 세계적인 영화 거장 리티 판 감독의 주제 연설로 시작된다. 리티 판 감독은 캄보디아의 아픈 역사를 극복하고 새로운 메시지를 전달하는 문화콘텐츠의 역할과 한-아세안 협력의 의미를 이야기한다. 이어 이날치 밴드 소리꾼 안이호와 베트남 출신의 음악인 트리 민(Tri Minh)이 ‘전통의 세계화를 통한 변화와 도전’을 주제로 의견을 나눈다. 토론회 둘째 날(10. 22.)에는 한-아세안 문화교류의 기반이 될 협력기구를 소개하고, 이를 통한 상생 방안을 모색한다.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과 김혜인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연

서울시, 광장 등 16곳에 '움직이는 공원' 만들어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일상의 작은 휴식과 위안을 줄 한뼘 공원을 배달한다. 언제 어디든 이동 가능한 화분에 나무(교목, 관목)와 초화류(화훼식물)를 심어 ‘움직이는 공원’(Mobile Planter)을 만들고 무심코 지나치기 쉬운 삭막한 공간에 설치하는 방식이다. 총 16개를 만들었다. ‘움직이는 공원’은 장소 제약이 없는 새로운 형태의 공원서비스다. 버스정류장, 지하철역 앞, 보도, 광장, 공터 등 인구 유동량이 많지만 콘크리트나 아스팔트 때문에 나무를 직접 심거나 심을 공간이 마땅치 않은 다양한 장소에 바닥공사 없이 설치할 수 있다. 크레인이나 지게차를 이용해 각종 행사시 잠시 위치를 옮기거나 필요한 장소로 이동시키는 게 가능하고, 장소별 특성에 맞게 재배치해 특색 있는 공간으로 재창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장소에 따라 의자 같은 휴게시설을 조합해 도심 속 녹지쉼터를 제공할 수 있다. 서울시는 ‘움직이는 공원’을 통해 ▴그늘쉼터 제공 ▴도심 열섬현상 완화 ▴미세먼지 감소 ▴도심경관 개선 등 다양한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했다. 서울시는 ‘움직이는 공원’을 작년 10개에 이어 올해 6개 추가 설치했다고 밝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