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일)

  • 맑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2.0℃
  • 연무서울 -2.6℃
  • 박무대전 0.1℃
  • 연무대구 2.7℃
  • 연무울산 2.3℃
  • 구름많음광주 4.3℃
  • 맑음부산 3.2℃
  • 구름조금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9.0℃
  • 맑음강화 -5.0℃
  • 구름조금보은 -2.7℃
  • 흐림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닫기

이창수의 토박이말 이야기

전체기사 보기


'울력'을 해서 할 일이 많지요?

[토박이말 맛보기]84 울력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어제 아침에 옷을 챙겨 입고 밖으로 나오자마자 옷 사이로 파고드는 차가운 느낌에 옷이 얇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다시 들어가서 갈아입을 수도 없어서 뛰었습니다. 차가움을 덜 느낄 줄 알았는데 뛰어가며 맞는 바람이 더 차가웠습니다. 엎친 데 덮친다고 손헝겊을 넣지 않고 와서 슬픔이 아닌 시림의 눈물마저 닦을 수가 없었습니다. 아침모두모임도 있고 해야 할 일이 여러 가지였습니다. 아침에 일이 있어서 배곳에 못 오신다는 기별을 받고 마음은 더 바빴습니다. 빠지는 갈배움(수업)을 채워 주실 분들을 챙기는 일을 하는 분께 알리고 제 일을 하나씩 했습니다. 배곳 일부터 두 가지를 하고 나니 앞낮(오전)이 훌쩍 지났습니다. 낮밥을 먹고 다른 일을 챙겼습니다. 그위글(공문) 보내기와 보낼 글을 챙기다가 다 못하고 일꾼모임을 해야 했습니다. 일꾼모임을 하고 나니 마칠 때가 되어서 하기로 되어 있던 모임에 갔습니다. 늘 같이 일을 하면서도 함께 밥을 한 끼 먹기도 쉽지 않은 사람들이 오랜만에 모였습니다. 맛있는 것을 먹으며 배곳 일과 아랑곳한 이야기와 저마다 살아온 이야기를 하면서 웃음꽃을 피웠습니다. 만나고 보면 멀지 않은데 만나지 않아서

'우수리' 때문에 기분 나빴던 적은 없으세요?

[토박이말 맛보기1]-83 우수리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지난 닷날(금요일)은 진주교대에서 열린 말나눔 잔치(학술 발표회)에 다녀왔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진주’와 아랑곳한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였습니다. 배곳 일을 마치고 가는 바람에 다 듣지 못해서 아쉬웠지만 제가 가장 마음이 가는 ‘노래’와 아랑곳한 말씀을 해 주신 송희복 교수님 말씀을 재미있게 들었습니다. 우리 고장에서 나온 노래, 소리꾼 이야기와 더불어 듣기 어려운 노래를 들려주시기도 했고 몸소 불러 주시기도 해서 더 좋았습니다. 이야깃거리를 모아 묶은 책을 보니 앞서 말씀을 하신 ‘진주소년문예운동’과 아랑곳한 글에 진주에서 만들어 꾸렸던 여러 모임 이름에 ‘새힘’, ‘새틀’, ‘새싹’, ‘동무’와 같은 토박이말이 많이 나와 참 반가웠습니다. 그 분들이 쓰신 가락글(시)에도 ‘동무’라는 말을 비롯해 여러 가지 토박이말이 많이 나왔는데 요즘과 적는 수(표기법)가 다른 말이 많았습니다. 몰랐던 것을 새로 알 수도 있고 찾아서 보거나 듣고 싶어도 그럴 수 없는 것들을 보고 들을 수 있는 참 좋은 자리인데 더 많은 사람들이 와서 함께했더라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 고장 아이들이 우리 고장을 잘 알도록 도와야

'온전하다'와 비슷한말이 뭐였더라?

[토박이말 되익힘](23)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그제 밤부터 아이들과 함께할 해보기 갖춤(실험 준비)을 하느라 마음을 썼습니다. 달걀을 삶아 놓고 잠을 잤으며 아침에 일어나 깠습니다. 콩묵(두부)도 한 모 챙겨 집을 나섰지요. 배곳 할 일(학교 일과)를 챙겨 보내고 해보기방(실험실)로 가서 나머지 있어야 할 것들을 챙겼습니다. 여느 때에는 아이들이 좀 일찍 와서 도왔는데 혼자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해서 안 불렀더니 좀 아쉬웠습니다. 이런 것을 미리 갖추어 주는 분이 있는 배곳도 있는데 이런 날은 우리도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침부터 땀을 살짝 흘릴 만큼 바빴지만 아이들이 “와~”하는 소리를 들으며 서둘러 챙긴 보람을 느꼈습니다. 저녁에 집에 와서 얼숲(페이스북)을 보니 어느 곳에서 ‘하우스 어텐던트’를 모으고 있다는 알림글을 올려놓았더군요. 보자마자 “이게 뭐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알기로 ‘공연 안내원’ 또는 ‘공연 안내자’라고 했었는데 언제부터 이렇게 바꿔 불렀는지 모르겠습니다. 모르는 사람들 주눅 들게 왜 이런 말을 그위일터(공공기관)에서 앞장서서 쓰는지 하는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안내자’라는 말은 잃었던 나라를 되찾자마자 가장 먼저 했

'축출하다'를 옛날 배움책에서는 뭐라고 했을까요?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111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111 없어지다, 빌다, 넘어뜨리다, 몰아내다, 터전, 아우르다, 한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은 4284해(1951년) 펴낸 ‘우리나라의 발달 6-1’의 49, 50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49쪽 넷째줄에 ‘백제와 고구려가 없어진 뒤’라는 말이 나옵니다. 많은 곳에서 ‘백제와 고구려가 멸망한 뒤’라고 하기 쉬운데 보시다시피 여기서는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멸망한 뒤’보다는 ‘없어진 뒤가’ 훨씬 쉬운 말임은 두 말할 나위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여덟째 줄에 ‘그 힘을 빌어다’가 있습니다. ‘그 군사력을 이용하여’라고 하지 않고 이렇게 쉬운 말로 쓴 것이 참으로 반가웠습니다. 그리고 아홉째 줄에는 ‘넘어뜨리고’라는 말이 나옵니다. 이 말도 ‘멸망시키고’라고 하지 않았음을 바로 아실 수 있을 것입니다. 이어서 나오는 ‘그 땅을 차지하려는’도 쉬운 말이며 ‘몰아내고’는 ‘축출하다’라는 어려운 말을 쉽게 풀어 준 것입니다. 열둘째 줄에 나오는 ‘터전 위에 빛나는’에서 ‘터전’도 반가운 말입니다. 흔히 ‘토대’라는 말을 많이 쓰는데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옹골진 살림'은 무엇을 말하는 걸까?

[토박이말 맛보기1]-82 옹골지다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어제는 티비엔 경남교통방송 ‘토박이말바라기’ 꼭지를 하는 날이었습니다. 지난 이레끝(서울) 가서 있었던 이야기를 했는데 이야깃거리를 만드는 데 걸린 때새와 견주어 볼 때 이야기를 하는 때새가 참 짧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할 때마다 제 나름대로 혼자서 마련하는 이야기가 듣는 분들에게 와 닿는 것인지도 궁금했습니다. 그래서 마치고 지음이(작가) 분께 기별을 해서 듣는 분들 생각도 보태고 만드는 분들 슬기까지 모아서 함께 만들어가는 이야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렸습니다. 이어서 토박이말바라기 어버이 동아리 모임이 있었습니다. 거기서도 마찬가지로 이제까지 이야깃거리를 제가 마련해 왔는데 앞으로는 서로 알고 싶은 것을 미리 말해서 이야깃거리를 넉넉하게 해 보자는 말씀을 드렸습니다. 이런저런 이야기 가운데 라디오에서 ‘네이밍’이라는 말을 쓰는 것을 듣고 놀란 이야기를 했습니다. ‘작명’이란 말을 많이 쓰느라 ‘이름짓기’라는 말을 못 썼는데 이제 ‘작명’도 ‘네이밍’에 밀려나고 있는 것이 슬펐습니다. 뒤낮(오후)에는 뜻깊은 모임이 있어서 꼭 자리를 함께해서 하고 싶은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는데 못 해서 많이 안타까웠습니다. 밤에

'열없다'는 말을 아십니까?

[토박이말 맛보기1]-80 열없다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지난 닷날(금요일)에는 진주교대 송희복 교수님께서 제가 있는 배곳(학교)에 오셔서 ‘우리 근대시에 나타난 토박이말’이라는 벼름소(주제)로 좋은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손수 지으신 책을 손씻이(선물)로 주시고 그 안에 있는 이야기를 아주 재미있게 들려주셨습니다. 미처 알지 못했던 낱말 풀이와 뒷이야기까지 더해 더 재미가 있었습니다. 말씀을 들으면서 제가 알고 있는 것과 다른 것도 있었지요. 그래서 뒤풀이 자리에서 제 생각을 말씀드렸습니다. 이상화가 지은 ‘이별을 하느니’에 나오는 ‘애인아, 하늘을 보아라. 하늘이 가라졌고 땅을 보아라. 땅이 꺼졌도다.’에서 ‘가라졌고’를 다른 분은 ‘가라앉고’의 대구 방언이라고 풀이를 했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제가 알고 있는 ‘가라지다’는 ‘가려지다’라는 뜻이니까 ‘가려졌고’로 보는 것이 맞지 않겠냐는 것이었죠. 뒤에 땅이 꺼졌다는 말이 나오니 ‘가라앉고’는 뜻이 겹친다는 말과 함께 말이지요. 그리고 김영랑이 지은 ‘누이의 마음아 나를 보아라’에 나오는 ‘장광에 골붉은 감잎 날러오아’에서 ‘골붉은’은 보는 사람마다 풀이를 다르게 하는데 ‘살짝 붉은’이 가장 알맞은 풀이라고 되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저축하다'와 비슷한말 'ㅇㅌㄷ', 생각이 나시죠?

[토박이말 되익힘](22)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아침에 배곳으로 올 때 자주 만나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집에서 나오는 때가 비슷하기 때문이지요. 어제 아침에는 혼자 내려오더군요. 반갑게 인사를 하고 왜 혼자냐는 물음부터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처음에는 한 마디 주고받기도 어려웠는데 어제는 묻지 않은 말까지 했습니다. 따지고 보면 한 마을에 사는 이웃인데 좀 더 많은 이야기를 해도 좋을 사인데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5배해 아이들 배움을 돕는 날이었습니다. 해야 할 거리가 적지 않은 날이었지만 요즘 많이 어수선한 아이들을 다잡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잔소리를 좀 했습니다. 처음 만났을 때부터 날마다 입버릇처럼 하고 있는 이야기를 가지고 차분하게 말을 해 주었죠. 네 뜸(반)에 이야기를 하고 낮밥을 먹으러 가서 보니 잔소리를 한 보람이 있는 뜸이 있는가하면 이야기를 하나마나한 뜸도 있었습니다. 나이가 같은 아이들이지만 뜸의 자리느낌(분위기)에 따라 참 많이 다르다는 것을 새삼 느꼈습니다. 옆에 앉은 천둥벌거숭이 동무에게 눈치를 주는 언니 같은 아이도 있었으니까요. 또 다시 돌아온 토박이말 되익히는 날입니다. 그동안 밀려서 네다섯 낱말씩 한 적도 있는데 오늘은 이 이레(주)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