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구름 걷히니 푸른 하늘이 -화산 정상수-

2014.03.15 10:57:06

[그린경제/얼레빗 = 제산 기자]

                                       봉황대    

                                                                      _화산(華山) 정상수(鄭相秀)_

 
         
   鳳凰一去復來亭 (봉황일거부래정) ᄀᄋᄀᄀᄀᄋ
          竹谷溪山倍有靈(죽곡계산배유령) ᄀᄀᄋᄋᄀᄀ
          掃石當時隨筆古(소석당시수필고) ᄀᄀᄋᄋᄋᄀᄀ
          披雲今日見天靑(피운금일견천청) ᄋᄋᄋᄀᄀᄋᄋ
          詩情謾發狂忘老(시정만발광망로) ᄋᄋᄀᄀᄋᄋᄀ 
          花事頻仍醉不醒(화사빈잉취불성) ᄋᄀᄋᄋᄀᄀ
          第待斜陽芳草路(제대사양방초로) ᄀᄀᄋᄋᄋᄀᄀ
          許多歸意暫車停(허다귀의잠거정) ᄀᄋᄋᄀᄀᄋ

   

   
▲ 푸른하늘 (운곡 강장원 한국화가)


     <  한글로 뒤치기 > 

       봉황이 한 번 갔다 정자로 돌아오니
       대실의 산과 내는 지령을 북 돋운 듯 

       옛날 돌 쓸고 앉아 글 짓던 곳에
       오늘은 구름 걷히니 푸른 하늘이  

       만발한 시정에 미쳐 늙음도 잊고
       꽃놀이에 거듭 취하여 깰 줄을 모르네 

       방초 핀 석양 길에 차례차례 올라
       돌아갈 뜻 많지만 잠시 수레를 멈추네.

 

   
 

제산 기자 hwang6823@naver.com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