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11 (월)

  • 흐림동두천 6.7℃
  • 흐림강릉 9.8℃
  • 서울 9.4℃
  • 대전 11.8℃
  • 대구 13.6℃
  • 울산 13.9℃
  • 광주 13.5℃
  • 부산 14.8℃
  • 흐림고창 12.9℃
  • 제주 20.3℃
  • 흐림강화 6.5℃
  • 흐림보은 12.4℃
  • 흐림금산 12.1℃
  • 흐림강진군 13.8℃
  • 흐림경주시 13.8℃
  • 흐림거제 14.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굿거리

영화 소비 경향 소확잼∙역주행∙서브컬처 부상∙비일상성

CGV, 2023년 국내 상반기 영화시장 코로나19 이전 관객수의 70% 수준 회복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2023년 국내 상반기 영화시장은 코로나19 이전인 2017~2019년 상반기 평균 관객수의 70%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기간 동안 관객들이 줄어드는 와중에도 CGV 모바일 앱 및 홈페이지를 통해 415만명의 신규 고객이 유입되며 여전히 영화에 대한 고객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CGV는 코로나19 이후 ▲소확잼 ▲역주행 ▲서브컬처의 부상 ▲비일상성을 영화 소비 경향 열쇠말로 제시했다. 

 

CJ CGV는 지난 30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2023 CGV 영화산업 미디어 포럼'을 열고, 올해 국내 영화시장 및 영화소비 트렌드를 발표했다. 

 

◆ 2023년 국내 영화시장 분석 

 

올해 상반기 국내 영화시장 관객수는 5,839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2019년의 상반기 평균 관객수인 8,330만명과 비교하면 70% 수준을 회복한 수치다. CGV 모바일 앱의 월간 실사용자(MAU) 지표도 최근 고객들의 영화에 대한 관심이 되살아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2020년 1분기부터 2022년 1분기까지의 CGV 모바일앱 평균 MAU는 232만명에 불과했지만, 코로나19 규제가 완화된 2022년 2분기부터 2023년 2분기까지의 평균 MAU는 340만명을 기록했다. 또한 CGV 회원수 추이를 보면 코로나19로 인해 극장 방문객이 줄었지만, 2020년부터 2023년 기간 동안 415만명의 신규 고객이 유입됐다. 

 

 

월별로 올해 CGV를 방문한 고객의 연령별 티켓 비중 변화를 살펴보면, 극장을 방문하는 연령층이 콘텐츠별로 차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월에는 '아바타: 물의 길'이 3040세대에서 절반 이상인 56.8%의 티켓 비중을 기록했다. 2월부터 4월까지는 '더 퍼스트 슬램덩크', '스즈메의 문단속'의 역주행과 N차 관람 영향으로 1020세대 관객 비중이 큰 폭으로 늘었다. 5월과 6월에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ume 3', '분노의 질주: 라이드 오어 다이' 등 할리우드 대작과 '범죄도시3'가 흥행하며 1월에 이어 3040세대의 발걸음을 이끌었다. 7월부터 현재까지는 여름 성수기 한국영화 기대작과 함께 '엘리멘탈'의 장기 흥행에 힘입어 전 연령대의 관객이 극장을 방문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한국영화 관객수 점유율은 36%로 나타났다. 이는 2017~2019년의 한국영화 관객수 점유율 평균(57%) 보다 낮은 수준이다. 다만 올해 최고 흥행을 기록한 영화가 한국영화인 '범죄도시3'라는 점은 고무적이다. 실제로 '범죄도시3'는 '아바타: 물의 길'보다 10일 빠른 32일만에 천만 관객을 돌파했고, 올해 개봉한 한국영화 중에서는 가장 높은 신규 및 회복고객 비중(30.5%)을 나타냈다. 

 

CJ CGV 조진호 국내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를 거치며 관객들의 영화 선택이 까다로워지고, 눈높이도 높아졌지만 '범죄도시3'나 '엘리멘탈' 같이 볼 만한 콘텐츠가 개봉하면 극장을 찾는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영화 흥행을 주도하는 세대와 연령대의 폭이 넓어지고, 콘텐츠별로도 세분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영화 소비 경향 

 

CGV는 코로나19 이후 CGV를 방문한 고객의 영화 소비 행태를 분석해 ▲소확잼 ▲역주행 ▲서브컬처의 부상 ▲비일상성 등 4가지를 변화된 영화 소비 트렌드 키워드로 제시했다. 

 

우선 '소확잼'은 '소소하지만 확실한 재미'의 줄임말로 관객이 확실한 재미가 보장된 작품을 선호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따라 평균 관람 시점도 전보다 늦어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2019년 10.8일에서 최근 1년간은 15.1일로 나타나 4.3일 늘었다. 특히 이런 경향은 1020세대에서 두드러져 10대와 20대의 평균 관람 시점은 2019년 대비 각각 6.3일, 4.7일 늦어졌다. 20대 고객은 주차별 티켓 비중에서도 과거와 달라진 패턴을 보였다. 2019년 개봉한 '극한직업'은 개봉 1주차에 20대 티켓 비중이 37%를 기록한 이후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였지만, 지난 7월 개봉한 '밀수'의 경우 개봉 1주차부터 3주차까지 20대 티켓 비중이 24%, 25%, 27%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입소문과 SNS 바이럴 마케팅 영향력이 확대되며 주차별 관객 유입이 증가하는 '역주행' 트렌드도 나타났다. 올해 대표적인 역주행 작품으로는 '엘리멘탈'이 꼽힌다. '엘리멘탈'은 개봉 3~4주차에 1~2주차보다 많은 관객 유입률을 보였다. 1주차, 2주차에는 각각 10.5%와 12.3%였지만, 입소문을 바탕으로 3주차에는 16.4%, 4주차에는 16.9%를 기록했다. 역대 국내 개봉 애니메이션 영화 중 박스오피스 1위를 달성한 '겨울왕국2'의 경우 1주차 관객은 42.5%를 차지했다. 이후 8주차까지는 주차별 관객 유입이 지속적으로 감소한 것을 볼 때 흥행 패턴이 과거와는 달라졌음을 알 수 있다. 

 

'더 퍼스트 슬램덩크' 또한 주차별 관객이 지속적으로 상승한 또다른 역주행 사례다. 특히, 개봉 초기에는 3040세대가 흥행을 주도했지만, 개봉 5주차부터는 20대 관객이 30대 이상 관객보다 높은 티켓 비중을 차지했다. CGV는 '더 퍼스트 슬램덩크'에 대한 20대 관객들의 관심을 토대로 응원 상영회, 팬심대전 등의 특별 상영회를 진행했는데, 20대 비중이 일반 상영(32.1%) 대비 21.1% 높았다. 또한, CGV가 진행한 영화 '바비'의 '핑크 덕후 상영회'와 '엘리멘탈'의 '극공감F관'은 모두 80%가 넘는 평균 객석률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다음으로 나만의 가치소비 확산에 따른 'N차 관람의 대중화', '재패니메이션 인기', 'ICECON(CGV얼터콘텐츠 브랜드)' 콘텐츠 흥행 등 '서브컬처의 부상'을 세번째 트렌드 키워드로 제시했다. 

 

과거 천만 대작영화 중심의 N차 관람 문화가 최근에는 미들급 영화로 소비 저변이 확대됐다. 최근 1년간의 N차 관람 횟수는 전 연령대에서 증가했으며, 특히 올해 N차 관람 문화의 대표 주자는 재패니메이션 콘텐츠로 나타났다. 최근 1년간의 전체 작품 중 재패니메이션 콘텐츠 비중은 11.9%로 2019년 대비 6.1% 증가했으며, '더 퍼스트 슬램덩크'가 28.6%로 가장 높은 N차 관람율을 보였다. 

 

CGV의 단독 개봉작과 ICECON 콘텐츠 등 CGV ONLY 콘텐츠도 세분화된 관객 니즈를 충족시켰다. 올해 CGV 단독 개봉작의 관객 수는 상반기에만 157만명을 기록했으며, 이는 지난해 상반기 대비 5배가 넘는 수치다. 또한 CGV의 ICECON 콘텐츠는 2020년 45편에서 2023년 상반기에만 124편을 개봉했는데, 올해 티켓 판매량은 이미 지난해 판매량 대비 3배 이상을 기록했다. 주목할 점은 ICECON 콘텐츠의 신규 및 회복 고객의 비율이 61.1%에 달해 ICECON 콘텐츠가 고객 회복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이다. 

 

마지막은 극장에서만 느낄 수 있는 비일상적인 경험에 대한 고객의 관심이 늘고 있는 '비일상성'을 꼽았다. 대표적인 사례는 특별관으로 최근 1년 동안 CGV의 특별관 티켓 비중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대비 4.5% 증가했다. 매출액 또한 2019년 대비 7.6% 증가했다. 

 

작품별 컨셉에 따라 특별관 수요도 다르게 나타났다. '오펜하이머'는 개봉 1주차에 IMAX 평균 객석률이 52%에 달했고, '아임 히어로 더 파이널'은 3면 스크린을 모두 활용해 콘서트장의 생생함을 느낄 수 있는 ScreenX관의 매출 점유율이 73%에 달했다. 템퍼시네마(TEMPUR CINEMA)와 프라이빗 박스(PRIVATE BOX) 등의 고급 특별관 인기도 두드러진다. 템퍼시네마는 지속적인 방문객 유입을 이끌어 2020년도에는 29%였던 객석률이 최근 1년간 37%로 증가했다. 특히 최근 3년 동안의 일반관 객석률 대비 2배 이상 높다는 점에서 고급 특별관에 대한 니즈가 증가했음을 알 수 있다. 지난해 론칭한 프라이빗 박스도 평균 객석률이 60%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이에 따라 CGV는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지난달 CGV신세계 경기에 전관 특별관을 국내 최초로 도입했다. 

 

CJ CGV 조진호 국내사업본부장은 '새로운 영화관람 트렌드를 바탕으로 CGV만의 강점인 ONLY 콘텐츠와 특별관 확대, 차별화된 경험 마케팅 등의 노력을 통해 고객의 극장 방문을 이끌어 나가겠다' 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