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난초과 식물 120종 관리도감 펴내

2020.10.20 11:37:54

난초과 식물 120종의 개화정보, 관리 기법과 요령 소개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난초과식물 120종의 생태적 특성과 관리기법을 소개한 《난초과 식물 관리도감》을 펴낸다. 이번에 발간한 《난초과 식물 관리도감》은 국립생태원이 소장하고 있는 558종의 난초과식물 가운데 덴드로비움, 카틀레야 등 원예와 생태학적으로 값어치가 높은 120종을 수록했다.

 

난초과 식물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면서, 그간의 연구와 관리경험을 토대로 우리나라 환경의 실내ㆍ온실에 맞는 생육관리법을 소개했다. 온실 환경에서의 개화정보와 적정한 습도, 빛, 해충 민감성, 배양토 조성 등의 관리요령도 자세하게 수록했다.

 

 

난초과는 속씨식물 가운데 종 다양성이 가장 높은 여러해살이풀이다. 전 세계에 2만 5,000종 이상이 널리 분포하고 있는 식물군이며, 꽃의 모양과 향기가 좋아 식물 애호가들 사이에 인기가 높다. 그러나 무분별한 채취와 서식지 파괴로 개체수가 급격히 감소하여 난초과 식물 전체가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따라 국제적으로 보호받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멸종위기 야생생물로 지정된 육상 식물 가운데 88종 중에서 광릉요강꽃, 금자란, 나도풍란 등 11종이 Ⅰ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를 받고 있다.

 

이번 《난초과 식물 관리도감》은 11월 초부터 식물원, 수목원 등 식물연구 관계기관을 포함한 국내 주요 도서관 등에 무료로 나눠준다. 국립생태원 누리집(www.nie.re.kr)에서도 10월 19일 이후 전문을 그림파일(PDF) 형태로 볼 수 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관리도감으로 국민들이 난초과 식물의 아름다움을 즐기고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생각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한영 기자 sol119@empas.com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