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보랏빛 등나무꽃 벤취에서 느끼는 호사로움

2021.04.29 11:44:10

[우리문화신문= 금나래 기자]

 

 

 

 

 

 

 

 

 

 

 

 

등나무꽃이 활짝 피었다. 서로 얼키고 설켜 그늘을 만들고 그리고 꽃도 선사해주어서인지 요즈음 웬만한 그늘막에서는 등나무꽃을 흔히 볼 수 있다. 등나무꽃은 대부분 쉽터 그늘막 지붕에 매달려있어 그 꽃을 감상하기 쉽지 않지만 사람 키정도로 높이에 핀 꽃도 더러 있다. 다가서서 보면 이꽃이 의외로 화려하고 아름답다. 꽃잎이 아래를 향해 풍성하게 핀 모습도 예쁘고 꽃 색도 연보라빛을 띄어 매혹적이다. 거기에 등나무꽃 터널을 지나다보면  꽃길을 걷는듯 마음과 몸이 상쾌해짐을 느낀다. 일산 호수공원에서 

 

 

금나래 narae@koya-culture.com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