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지의 나무줄기에서도 묵묵히 삶에 집중하는 '이끼'

2021.09.05 11:03:49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삶을 살기 위한 곳이 꼭 땅일 필요는 없다. 흙이 없어도 그들은 산다. 나무줄기를 타고 가거나 돌틈사이에서도 그들은 살아간다. 꼭 볕드는 양지가 아니더라도 그들은 그늘진 곳에서도 묵묵히 삶을 살아낸다.

오로지 사는 일에 집중한다면, 땅이든 나무든 돌틈이든...살면되는 것이다. 살아내면 그만인 것이다. 무심코 지나치던 공원의 나무줄기에서 씩씩하게 자라나는 이끼를 보며 한 생각에 잠겨본다. 

 

 

윤지영 기자 qdbegm@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