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이 생산해낸 산소, 1억 명 숨 쉴 수 있어

2022.05.17 11:20:00

[정운복의 아침시평 111]

[우리문화신문=정운복 칼럼니스트]  

 

유년 시절 앞산의 오솔길을 지게를 지고 참 많이도 올랐습니다.

무언가 산에서 지고 내려온 기억은 많아도

지고 올라간 기억은 없습니다.

그건 산이 꾸준히 우리에게 무언가를 베풀었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삶이 곤고하고 세상에 찌들었을 때 산에 올라보세요.

푸르름의 위로를 한껏 받을 수 있는 산은 위대함 자체여서

귀를 열면 새소리 바람 소리 물소리….

자연의 맑은 음이 내장까지 시원하게 해 주고

하늘과 맞닿은 능선에 걸친 하늘과 구름이

세속의 찌든 때를 정갈하게 씻어주니까요.

 

산은 그대로 녹색 댐입니다.

우리나라로 국한하더라도 소양강 댐 10개에 버금가는 물 저장 기능이 있고

또한 그들이 광합성으로 생산한 산소는

1억 명 이상이 숨 쉴 수 있는 대단한 양이니 그 혜택은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철마다 아름다운 들꽃으로

그리고 산야초와 나물, 각종 열매로 식탁의 풍성함을 주는

산이야말로 무진장입니다.

 

 

일망무제의 너름 속에서 두 팔을 벌려 탁 트인 맑은 기운을 호흡하면

새처럼 날지는 못할지라도

인간사 번뇌를 뛰어넘는 호연지기를 맛볼 수 있으니 그 또한 감사함입니다.

 

눈을 감아도 푸르름이 보이고

귀를 기울이지 않아도 맑은소리가 들리는

어느새 산을 닮아가는 자신을 느낄 수 있음은

산에서 느낄 수 있는 가장 큰 행복입니다.

 

 

정운복 칼럼니스트 jwb11@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