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마총 발굴 50년’뜻 되새길 이름 찾기

2022.09.29 11:53:27

나라 주도 첫 정식 발굴 50년 뜻과 전망 담은 이름ㆍ상징ㆍ표어 공모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천마총이 발견된 지 50돌이 되는 2023년을 맞아 관련기관인 국립경주박물관, 경상북도 및 경주시 등과 함께 다채로운 기념행사를 준비 중이며 그 행사의 하나로 ‘천마총 발굴 50주년 기념 상표화(이름ㆍ상징ㆍ표어) 공모전’을 10월 3일(월)부터 11월 4일(금)까지 연다.

* 천마총 발굴기간 : 1973.04.06.∼12.04.

* 천마총 발굴유물 : 천마총 장니 천마도 등 국보 4점, 보물 6점

* 천마총 발굴기관 : 문화재관리국 미추왕릉지구 발굴조사단

 

경주관광종합개발계획 이 1971년 정부 주도로 수립되면서 1973년 문화재관리국(지금 문화재청)이 조직한 발굴단이 처음으로 발굴한 『황남동 제155호 고분』에서 천마도 장니, 신라 금관과 금제관모, 금제 허리띠 등 국보 4점, 보물 6점 등 모두 11,526점의 중요 유물이 출토되었다. 당시 세계가 주목할 만한 한국고고학 발굴의 대사건이었고, 이후 155호 고분은 『천마총』이라고 이름 짓고 전 국민의 사랑을 받는 문화재로 자리매김했다.

* 장니: 말을 탄 사람에게 흙이 튀지 않도록 안장 양쪽에 달아 늘어뜨리는 방형의 안장 부속품

* 금제관모: 금으로 만든 관리가 쓰던 모자

 

 

천마총 발굴 50돌을 기념하는 이번 공모전은 천마총 발굴이 대한민국 역사문화에 이바지한 공로를 되새기고, 문화재 행정의 앞으로 50년을 다시 그려보는 전환점이라는 의미이다.

 

공모 분야는 천마총 발굴 50년의 의미와 전망을 담은 우리말 이름, 상징, 표어 등 3가지다. 시상작은 11월 28일 천마총 발굴 50돌 기념사업 공식 누리집(www.천마총발굴50년.kr)을 통해 발표하며 분야별로 대상(문화재청장상) 1명, 최우수상(경상북도지사상) 2명, 우수상(경주시장상) 2명씩을 시상한다. 수상자 15명에게는 모두 720만 원 상당의 기념상품을 주고, 수상작은 2023년 ‘천마총 발굴 50년 기념사업’ 전반에 쓸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천마총 발굴 50년 기념사업 공식 누리집을 참조하거나, 공모전 사업국에 전화(☎070-4251-9930) 또는 전자 우편(info@2kment.com)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성훈 기자 sol119@empas.com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