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결한 얼음처럼 비고 고요함을 지키는 '허정대사'

2017.09.24 11:22:37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굳은돌처럼 뜻을 지키고

청결한 얼음처럼 정신을 집중

비고 고요함 잘 지켜

물이 맑아지듯. - 자경(自警)-

 

보내고 맞이하는 문 앞 길

지는 꽃 사람들 쓸지 않건만

봄바람은 그래도 정이 있어서

시냇가 풀 언덕에 불어보낸다 차홍진사중익운(次洪進士重益韻)-

 

위 시는 허정대사(虛靜大師 1670~1733)가 지은 시로 특히 자경(自警)은 자신의 몸가짐을 경계하기 위해 도경(道經)에 나오는 높은 경지의 사람 마음은 고요함을 잘 보존하며 맑은 물과 같다를 인용하여 지은 시다.

 

대사의 법명은 법종(法宗)이고 허정은 그의 호이고 속성은 전() 씨다. 묘향산에서 월저(月渚)대사와 설암(雪巖)대사에게 배웠다.

 

바다산 저녁 볕에 숨는 학

깊은 골 가을하늘 흩어지는 구름

줄줄 여울지는 바위 위 물

길이 만고의 시름 품었다

    

 

이는 허정대사가 스승 설암대사를 사모하는 뜻에서 지은 시다. 허정대사는 어버이를 그리워 하는 지은 시도 지었는데,

 

성근비 가을 산밖

저녁놀 고목나무 저쪽

해저문 하늘 기러기 울음

왜 나그네 시름 끌어내나 사향(思鄕)-

 

가랑비 내리는 싸늘한 강 저쪽

사라지는 노을 지는 해 저편

고향은 어느곳일까

멀리 바라보는 흰구름 하늘.-망향(望鄕)-

 

같은 시가 그것이다. 허정대사의 담박한 시는 승속간의 구별을 짓지 않고 있는 그대로 표현한 것을 특징으로 꼽는다.

 

전수희 기자 rhsls645@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