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 마을 초록 치유, 검마산자연휴양림과 영양자작나무숲

2020.08.06 11:41:22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영양은 대표적인 오지 여행지다. 아시아 최초로 국제밤하늘보호공원에 선정될 만큼 자연환경이 좋다. 밤하늘 별과 더불어 힐링 숲도 자랑이다. 검마산자연휴양림은 숲이 좋기로 소문났다. 금강소나무가 빽빽한 산림욕장은 피톤치드의 진수다. 휴양림은 책 읽는 숲이기도 하다. 숲속도서관과 숲 어디서나 책을 빌려 읽을 수 있다. 반려견 동반이 가능한 휴양림이라는 점이 눈에 띈다.

 

 

반려견과 함께 휴양관, 캠핑 사이트 등에서 숙박할 수 있고, 야외에 반려견놀이터가 마련됐다. 검마산 자락에 또 다른 힐링 숲으로 영양자작나무숲이 있다. 지난 1993년 죽파리 일대에 인공 조림한 30.6ha 규모의 자작나무숲이 어느새 어엿한 청년 숲으로 자랐다. 공식 개장하지 않았지만 약 2km 산책로가 조성돼 사람들이 알음알음 찾아든다. 사륜구동 차량이 아닌 경우, 숲 입구까지 3.2km 정도 걸어가야 한다. 물론 그마저 푸른 나무와 청정한 계곡물 소리가 오지 여행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반딧불이생태체험마을특구 내 장수포천 변에 자리한 영양반딧불이천문대에 가면 별과 반딧불이를 함께 만날 수 있다. 조선 시대 민간 정원인 영양 서석지(국가민속문화재 108호), 산과 들을 배경으로 우뚝 선 산해리 오층모전석탑(국보 187호)은 영양의 개성 넘치는 멋과 아름다움을 간직한 역사 명소다.

문의 : 검마산자연휴양림 054)682-9009 / 영양자작나무숲 054)680-6412(영양군청 문화관광과)

윤지영 기자 qdbegm@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