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남일기] 메꽃이 피었습니다

2021.06.14 11:06:34

[우리문화신문=양인선 기자]  

 

올해도 메꽃이 다시 피어났습니다.

"메롱" 하며 피어나 나를 반깁니다.

잎 모양이 혀를 내민 듯한 모양이라 '메롱 꽃'이라고도 한다지요.

 

한동안 메꽃 세상입니다.

 

머지않아 나팔꽃이 뚜뚜따따 나팔을 불며 요란하게

등장하겠지요.

빨강 파랑 보라빛으로 뽐내며

 

메꽃은 연분홍에 하얀 줄무늬 한 가지 색으로 핍니다.

왠지 수줍은 듯 조용히 피어있습니다

풀섶, 논두렁, 망초 풀 속 ~~ 가리지 않습니다.

 

때맞춰 메꽃 나팔꽃이 피고 지는

자연의 조화가 경이롭습니다.

 

 

 

 

 

 

 

 

 

 

 

 

                       메  꽃

 

                                         - 유 은 희

 

       버려진 지게로 메꽃이 뻗어간다

       이마를 짚고 부러진 다리를 감싼다.

       고구마순도 볏짚도 산 그림자도

       질 수 없는 무딘 등을 쓸어준다

       지게의 혈관이 되어 온몸을 휘돈다.

       메꽃과 지게는 하나의 심장으로 산다.

       반신불수의 지게에서 메꽃, 핀다.

 

       흰 밥 수저 가득 떠서

       아, 하고 먹여주는 늙은 입과

       아, 하고 받아주는 늙은 입이

       활짝 핀 메꽃이다.

 

 

양인선 기자 gaunchang@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