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해양출수 고선박 보존처리 보고서》 펴내

2021.11.15 11:30:00

40년의 고선박 보존처리ㆍ과학적 분석내용 수록 / 18일 관련 학술대회 열어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김연수)는 수중 출수 고선박의 보존처리방법과 과학적 분석내용을 담은 《해양출수 고선박 보존처리 보고서》를 펴냈다. 또한, 18일에는 고선박 보존처리 40돌을 맞이하여 학술대회를 연다.

 

 

올해는 신안선 보존처리를 위해 연구소의 전신인 목포보존처리장이 설립된 지 40돌을 맞는 뜻깊은 해다. 1981년 목포보존처리장 설립과 함께 해양출수 수침목재에 대한 연구가 시작되었고, 완도선(1984), 진도선(1992), 달리도선(1995), 십이동파도선(2004)이 잇달아 발굴됨에 따라 고선박 보존에 관한 기술이 발전하고 관련 전문가들을 배출하였다.

* 수침목재: 수중이나 늪지에서 출토된 목재

 

《해양출수 고선박 보존처리 보고서》는 2020년 《해양출수 도자기 보존처리 보고서》에 이어 두 번째로 펴내하는 보고서로 신안선을 비롯한 완도선, 진도선, 달리도선, 십이동파도선의 보존처리 과정과 자연과학적 분석내용을 정리하여 수록하였다. 또한, ▲ 수종분석을 위한 파라핀 포매방법, ▲ 출수 고선박 수종의 특징, ▲ 진공동결건조 원리와 국내 현황을 이해하기 쉽게 담아 나라 안팎 연구자, 일반 국민에게 대형 수침목재 보존처리 기술력과 전문성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다.

* 파라핀 포매: 파라핀을 넣어 굳히는 방법

 

 

 

이번 보고서는 국공립 도서관과 박물관, 연구기관, 지자체 등에 나눠주며,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누리집(http://www.seamuse.go.kr)에서도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고 영문판도 펴내 국내 고선박 보존의 연구성과를 적극적으로 알리고 대내외기관과 공유할 계획이다.

 

아울러 오는 18일 목요일(오후 1~6시)에는 해양 출수 고선박 보존처리 40돌을 맞아 고선박 보존처리를 개척하고 발전시킨 전문가들을 모시고 기념 학술대회를 열어 지난 40년 동안의 발자취를 되새겨보고 앞으로의 발전방향을 찾고자 한다.

 

 

한성훈 기자 sol119@empas.com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