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산 안창호와 흥사단, “대한독립 만세 다시 외치다”

2022.03.01 12:15:23

새로운 시민참여 운동을 범사회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
독립유공자 후손 돕기, 평화ㆍ투명사회ㆍ교육 운동 등 수행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시민단체 흥사단(興士團, Young Korean Academy)이 올해 창립 109년을 맞았다고 1일 밝혔다. 흥사단은 6대 가치 실현을 위한 새로운 시민참여 운동을 범사회적으로 펼쳐 나갈 예정이다.

 

 

도산 안창호는 일본에 강탈당한 나라를 되찾고 부강한 독립국가를 건설한다는 목표로 1913년 5월에 샌프란시스코에서 지금의 흥사단(興士團, Young Korean Academy)을 창립했다. 1920년에는 상하이에 흥사단원동위원부가 설치됐고, 이후 흥사단은 1945년 광복까지 독립운동에 헌신할 지도적 인물을 꾸준히 양성하며 치열하게 독립운동을 전개했다. 흥사단은 일제강점기에 450여 명의 단우(회원) 가운데 180여 명의 독립유공자를 배출하기도 했다.

 

이러한 흥사단 본부는 현재 대학로 혜화역에 있으며, 올해로 109년째 시민단체 활동을 활발히 펼쳐오고 있다. 흥사단은 한국의 근현대사를 가로지르는 시민단체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흥사단은 어떻게 109년 동안 시민운동을 펼쳐올 수 있었을까? 흥사단은 바로 공익과 시대의 과제에 부응했다는 데 있다고 설명했다. 흥사단은 일본에 국권을 빼앗긴 시기에 조국의 독립을 쟁취해 새로운 민주공화국을 건설하기 위해 고군분투했고, 광복 이후에는 4·19혁명, 민주주의, 사회교육, 풀뿌리 운동을 꾸준히 펼치면서 시대의 과제에 부응하기 위해 활동가와 단우들이 몸담고 있다.

 

특히 2000년 이후에는 ‘독립유공자 후손 돕기 운동’, ‘평화와 통일 운동’, ‘교육운동’, ‘투명사회운동’, ‘민주시민교육’ 등 풀뿌리 운동을 전국의 24개 지부 및 해외 12개 지부와 펼쳐오고 있다.

 

 

박만규 흥사단 이사장은 “도산의 대공주의(大公主義)와 청년 정신을 발전시켜 우리의 미래를 이끌어갈 청년인재 양성에 매진하고 정직, 신뢰, 소통, 나눔, 배려, 절제의 6대 가치 실현을 위한 새로운 시민참여 운동을 범사회적으로 전개해 나가고자 한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2005년부터 2021년 12월까지 모두 700여 명의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모두 33회, 6억7,400여만 원의 장학금을 지원했으며 2022년에도 이어갈 계획이다. 장학금 사업 외에도 독립유공자 후손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역사 탐방, 미래 지도자 육성을 위한 리더십 함양, 도서 지원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흥사단은 3월 1일에 제103주년 3.1절 기념행사로, 망우리 역사 문화공원에서 흥사단 단우들과 독립선언서 낭독, 만세삼창, 망우리 공원 걷기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흥사단 누리집 : http://www.yka.or.kr

 

 

김영조 기자 pine9969@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