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와 마시던 모과차

2022.11.28 12:00:02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못생긴 네가 향기마저 없었다면

나는 가끔 너를 보며

그런 상념에 젖어본다

 

빠알간 앵두처럼 앙증맞거나

알알이 새콤달콤한 포도만 하거나

뭇새들도 탐하는 달달한 감이거나

 

그 어느 것도 아닌 너의

매력은 

오직  향기

 

잘 익은 너를 얆게 저며

꿀에 재워놓았다가

긴긴 겨울밤

화롯불에 올려둔

무쇠주전자의 뜨거운 물에

어머니가 타주던 모과차

 

어머니는 가고 없어도

너의 향기 속엔

이미

어머니의 마음 들어있구나 

 

                       -이고야 '모과'- 

 

                           *사진  거현 작가 제공

 

금나래 기자 narae@koya-culture.com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