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 점 유물 출토 황남대총 남분 재조명 책자 펴냄

2024.06.19 11:37:55

금동관ㆍ봉황 등 출토유물과 미공개 사진 수록한 《황남대총 남분, 발굴조사의 기록》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국가유산청 국립문화유산연구원 국립경주문화유산연구소(소장 황인호)는 황남대총 남분의 발굴 성과를 재조명한 《황남대총 남분, 발굴조사의 기록》을 펴냈다.

 

 

현재까지 발굴된 신라시대 무덤 가운데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황남대총은 북쪽과 남쪽에 각각 하나씩 모두 2개의 무덤이 있는데, 그중 황남대총 남분은 1973년 6월부터 1975년 10월까지 김정기 단장을 중심으로 경주고적조사단(현 국립경주문화유산연구소)이 발굴조사를 진행한 곳으로, 무덤에서는 금동관을 비롯한 화려한 금속공예품과 봉수형(鳳首形) 유리병, ‘마랑(馬朗)’명 칠기 등 2만여 점의 유물이 출토된 바 있다.

* 봉수형 유리병: 병의 아가리가 봉황의 부리를 닮아 봉수(봉황의 머리)형 유리병이라고 부름.

* 마랑명 칠기 : ‘마랑(馬朗)’ 글씨가 적힌 옻칠을 한 나무 그릇

 

 

이번에 펴낸 책자는 국립경주문화유산연구소가 2019년 발간한 《천마총, 발굴조사의 기록》과 2021년 펴낸 《황남대총 북분, 발굴조사의 기록》에 이은 대릉원 일원 고분군의 발굴조사 성과를 기록한 세 번째 성과물이다. 조사 내용과 사진, 도면 등을 한눈에 볼 수 있게 구성하여 흥미를 유발하고,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기획하였다. 특히, 우리나라 고고학사(考古學史)에 있어 기념비적 유적인 황남대총 남분의 미공개 조사 사진 등 새로운 자료가 함께 수록되어 있어 신라 고분 연구의 지평을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책자는 국공립 도서관, 연구기관, 교육기관 등에 나눠줄 예정이며, 국립문화유산연구원 국가유산 지식이음 누리집(https://portal.nrich.go.kr/)에 공개되어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한성훈 기자 pine9969@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발행일자 : 2015년 10월 6일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