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학교 설립자 송훈의 시판(詩板), 일본서 돌아와

2024.06.20 11:16:32

재일 한국인 사업가 김강원 대표의 세 번째 한국 문화유산 기증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로 활약했던 송진우(宋鎭禹, 1890~1945)의 부친이자 담양학교의 설립자 송훈(宋壎, 1862~1926)이 쓴 시판(詩板)이 일본에서 고국으로 돌아온다.

* 고하(古下) 송진우: 일제강점기 동아일보 사장으로서 물산장려운동, 민립대학 설립운동, 브나로드 운동 등을 추진하였고, 신사참배와 학도병 권유유세와 같은 대일협력을 거부하며 항일 언론투쟁을 펼친 언론인ㆍ교육자ㆍ정치인ㆍ독립운동가

* 시판: 시문(詩文)을 써넣은 현판

 

국가유산청(청장 최응천)은 국외소재문화유산재단(이사장 김정희, 아래 ‘국외재단’)과 함께 6월 19일 아침 10시 30분 국외소재문화유산재단 일본사무소(일본 도쿄)에서 <조현묘각운(鳥峴墓閣韻)> 시판(詩板)의 기증식을 진행했다.

* 조현묘각운 시판: 가로 50cm × 세로 34cm / 19세기 중반∼20세기 초반 제작 / 재질 목재

 

 

 

이번에 기증받은 <조현묘각운> 시판에는 송훈이 전남 담양군 창평면 광덕리에 있는 옛 지명인 ‘조현(鳥峴)’에 ‘묘각’을 새로 지은 것을 기념하여 후손이 번창하길 축원하며 읊은 칠언율시가 적혀 있다. 바탕판과 테두리를 갖춘 전형적인 조선 후기 현판으로, 좌우 테두리에는 국화무늬를 그렸으며 상하 테두리에는 기하학적인 구름 문양을 배치하였다.

* 묘각: 묘(무덤) 옆에 제사 등을 지내기 위해 지은 건물

* 칠언율시: 한 구(句)를 7언으로 하여 모두 8구로 구성된 한시

 

시문의 끝에 적힌 ‘수죽 송훈이 삼가 쓰다(守竹宋壎謹稿)’라는 내용을 통해 작자는 ‘수죽’이라는 호를 쓰는 송훈임을 알 수 있으며, 「신평송씨대동보」에서 송진우의 부친 송훈의 호가 수죽(守竹)임을 확인할 수 있다. <고하 송진우 평전(1990)>에 따르면 송훈은 신학문 수업의 중요성을 알리고자 사재를 털어 신식 학교인 담양학교를 설립했으며, 아들 송진우 역시 담양군 창평에 있는 영학숙(英學塾)에 보내어 신학문을 배우게 하는 등 선구적인 인물로 알려져 있다. <조현묘각운> 시판은 송훈이 담양군 ‘조현’ 지역의 인사들과 교류하면서 쓴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기증은 시판 소장자이자 일본 도쿄에서 고미술 거래업체를 운영하는 김강원 대표가 지난해 국외재단으로 직접 연락하여 기증 의사를 전달하면서 시작되었다. 김강원 대표는 지난 2022년에도 일본의 유통 시장에 나온 한국 문화유산인 <백자청화김경온묘지(白磁靑畵金景溫墓誌)>와 <백자철화이성립묘지(白磁鐵畵李成立墓誌)>를 발견하고 어떠한 보상이나 조건 없이 국내 기증한 바 있다.

 

김강원 대표의 세 번째 기증에 해당하는 이번 시판 기증은 독립운동가 송진우 부친의 작품을 일본에서 국내로 환수한다는 점, 소장자의 선의와 문화유산 환수에 관한 지속적인 관심, 그리고 현지 소장자와 국외재단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성사되었다는 점에서도 큰 성과라고 할 수 있다. 이에 국가유산청은 이번 기증식에서 김강원 대표의 공로를 기리기 위하여 국가유산청장 명의로 된 감사패를 주었다.

 

 

한성훈 기자 pine9969@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발행일자 : 2015년 10월 6일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