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린 사슴뿔[토박이말 시조 109]

2013.05.13 06:17:17

[그린경제=김리박 문화전문기자]
 

                                    여린 사슴뿔

                                                              김리박

                                       사슴은 깊숲에서 조용히 새뿔을 돋구며

                                       하맑은 눈망을에 푸른꿈을 돋군다

                                       가는 봄, 오는 여름은 속삭이듯 한 몸이네.

 

   
▲ 사슴은 깊숲에서 하맑은 눈망을에 푸른꿈을 돋군다


* 깊숲 : 깊은 숲속

두루 알려져 있는 바와 같이 사슴의 갓 나온 뿔은 ‘녹용’이라고 해서 고귀한 약제로 쓰인다. 정력제라 한다. 그 뿔을 꺾으면 생피가 흘러나오는데 그것을 독한 소주나 양주에 풀어서 보존하여 마시면서 둘 없는 보약으로 여겼다. ‘조선인부락’의 늙은 어르신들은 어디서 구하셨는지 병에 든 것을 하루에 한 번 드시는 모습을 본 기억이 생생하다.
 

김리박 기자 ribak@hera.eonet.ne.jp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