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녘”, 살려 써야할 말

2013.08.09 13:01:42

[홍사내의 세종한글 길라잡이 ②]

[그린경제=홍사내 기자]  이란 어떤 쪽이나 가. 어떤 무렵을 이르는 말이다.(한글학회 <우리말 큰사전>(어문각, 1992)) 이 말은 옛날부터 지금까지 많이 쓰는 말인데, 지금은 , 무렵, , , 따위의 말을 쓰면서 차츰 사라져가는 형편이다. 그래서 그런지 우리말 사전에서도 그 쓰임새를 자세히 밝히지 않고 있다. 또 띄어쓰기도 달라서 올려진 낱말은 붙여 쓰고, 올려지지 않은 낱말은 띄어 써야 하므로, 전체적으로 보면 체계를 잡지 못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우리가 많이 써서 열심히 살려내야 할 낱말이라 생각한다.

   
 

   
 
   
 

(2013. 8. 9. 홍사내)

 

홍사내 기자 azaq1964@naver.com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