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릉’이라고도 부르는 덕흥대원군 무덤

선조의 아버지였지만 추존왕이 되지 못한 사연
[양승국 변호사의 세상 바라기 162]

2021.04.17 11:12:54
스팸방지
0 / 300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