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연의 이육사 시화 30] 산

2015.05.23 21:55:42

[한국문화신문 = 미완근 기자] 



                                            

                                                                    이육사 

         바다가 수건을 날려 부르고 
         난 단숨에 뛰어 달려서 왔겠죠 

         천금같이 무거운 엄마의 사랑을
         헛된 항도(航圖)에 역겨 보낸 날  

         그래도 어진 태양과 밤이면 뭇별들이 
        
발아래 깃들여 오오 

         그나마 나라 나라를 흘러 다니는 
         뱃사람들 부르는 망향가 

         그야 창자를 끊으면 무얼하겠소

 

 

   
 

마완근 기자 mawang77@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