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연의 이육사 시화 31] 교목(喬木)

2015.05.30 16:47:08

[한국문화신문 = 마완근 기자]

 

 

                                    교목(喬木)

                                                         이육사

     

       푸른 하늘에 닿을 듯이
       세월에 불타고 우뚝 남아 서서
       차라리 봄도 꽃피진 말아라.

       낡은 거미집 휘두르고
       끝없는 꿈길에 혼자 설레이는 
       마음은 아예 뉘우침 아니라.  

      검은 그림자 쓸쓸하면,
      마침내 호수 속 깊이 거꾸러져 
      차마 바람도 흔들진 못해라. 

                                        - ss에게 -

 

 

   
 

 

마완근 기자 mawang77@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