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연의 이육사 시화 33] 청포도

2015.08.01 16:18:19

 

[한국문화신문=마완근 기자]
 

 

                                     청 포 도

                                                             이육사

     내 고장 칠월은
     청포도가 익어 가는 시절.

     이 마을 전설이 주저리주저리 열리고
     먼 데 하늘이 꿈꾸며 알알이 들어와 박혀

     하늘 밑 푸른 바다가 가슴을 열고
     흰 돛 단 배가 곱게 밀려서 오면

     내가 바라는 손님은 고달픈 몸으로
     청포(靑袍)를 입고 찾아 온다고 했으니,

     내 그를 맞아 이 포도를 따 먹으면
     두 손은 함뿍 적셔도 좋으련.

     아이야, 우리 식탁엔 은쟁반에
     하이얀 모시 수건을 마련해 두렴.

 

 

   
 

마완근 기자 mawang77@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