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연의 이육사 시화 34] 광인의 태양

2015.09.20 11:02:53

[한국문화신문=마완근 기자] 

 

광인(狂人)의 태양

                                                                  이육사 


              
분명 라이풀 서(線)을 튕겨서 올라

          그냥 화화(火華)처럼 살아서 곱고
 

          오랜 나달 연초(煙硝)에 끄스른

          얼굴을 가리면 슬픈 공작선(孔雀扇)

 

          거칠은 해협(海峽)마다 흘긴 눈초리

          항상 요충지대(要衝地帶)를 노려가다

 

 

   
 

마완근 기자 mawang77@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