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연의 이육사 시화 37] 주난흥여(酒暖興餘)

2015.10.25 09:36:03

[우리문화신문=마완근 기자] 

 

주난흥여(酒暖興餘)

                                                                                                    이육사 
 

        酒氣詩精兩樣蘭    술기운과 시정(詩情)은 다 한창인데

       斗牛初轉月盛欗   북두성 지긋하고 달도 난간에 가득하다

       天涯萬里知音在   하늘 끝 만리 친구는 멀고

       老石晴霞使我寒   이끼 낀 돌 맑은 이내 마음이 시려온다 

                                                            (김용직 옮김)

 

 

   
 

 

마완근 기자 mawang77@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