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연의 이육사 시화 38] 강 건너간 노래

2015.10.30 15:18:49

[우리문화신문=마완근 기자] 

                      

                                 강 건너간 노래 

                                            이육사    

         섣달에도 보름께 달 밝은 밤
         앞내강 쨍쨍 얼어 조이던 밤에
         내가 부르던 노래는 강 건너갔소.  

         강 건너 하늘 끝에 사막도 닿은 곳 
         내 노래는 제비같이 날아서 갔소  

         못 잊을 계집애나 집조차 없다기에 
         가기는 갔지만 어린 날개 지치면 
        그만 어느 모래불에 떨어져 타 죽겠죠 

        사막은 끝없이 푸른 하늘이 덮여
        눈물 먹은 별들이 조상오는 밤 

        밤은 옛일을 무지개보다 곱게 짜내나니 
        한가락 여기 두고 또 한 가락 어데멘가

        내가 부른 노래는 그 밤에 강 건너갔소  

 

 

   
 

 

 

마완근 기자 mawang77@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