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날이 지난 뒤에야

2020.03.24 11:16:10

[우리문화신문=김상아 음악칼럼니스트] 

 

여러 날이 지난 뒤에야

 

그 아이의 말버릇은 나와 사뭇 달랐다

조곤조곤 풀어내는 게 내 말 맵시라면

퉁명스레 툭 던지거나

어깃장이 그 아이 말투였다

 

첫인사를 나누던 날도 그랬다

겉은 심드렁했지만

끌림이 흐르고 있음을

그 아이는 마음으로 이미 읽고 있었다

 

우리 혼례 때도 그랬다

아빠에게 안 가고 엄마에게 붙은 건

온이 엄마가 좋아서만은 아님을

아무도 알지 못했다

 

내 전화기를 몰래 가져가

“예쁜 딸 공주님”이라 저장한 속을

왜 들여다보지 못했을까

 

내게 “아빠”라 불러 볼 겨를도 없이

조잘조잘 손잡고 걷자 벼르기만 하다가

서둘러 제 별로 돌아갈 줄은 꿈에도 몰랐지만

 

손으로 만질 수는 없어도

마음으로 만질 수 있음을

내가 낳아야만 피붙이가 아님을

짧은 만남도 긴 사랑으로 남을 수 있음을

그 아이에게서 배우게 되었다

여러 날이 지난 뒤에야

 

 

 

김상아 음악칼럼니스트 ccrksa@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