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객들도 빨갛게 물든 남이섬의 늦가을

2020.11.06 12:00:07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남이섬의 빠알간 단풍잎이 늦가을 햇살을 받아 더욱 곱다. 속살이 훤히 보이는 빨간 고추잠자리 꼬리빛을 띄는 남이섬 단풍의 절정은 언제일까? 시기적으로는 10월 말부터가 절정이라지만 11월초인 어제(5일)도 꽤나 볼만했다.

 

 아쉬운 것은 노오란 은행잎은 모두 떨어졌고 빠알간 단풍만이 물안개 피는 남이섬의 주인으로 남아있던 점이다. 일상에 쫓겨 단풍소식 조차 잊고 지내다 만난 남이섬의 환상적인 단풍나무들의 뽐냄은 그야말로 '장관' 이었다. 빨간 단풍잎 사이로 셔터를 눌러대는 사람들도 이미 붉게 물들어 버렸다.

 

 

 

 

 

 

 

 

 

 

 

 

 

 

 

 

 

금나래 기자 narae@koya-culture.com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