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이사회, 인분테러 범법자 강력한 형사처벌 요구

2021.06.30 11:02:49

[우리문화신문= 금나래 기자]  광복회(회장 김원웅) 이사회는 긴급이사회를 열고 “친박단체 등 극우단체와 함께 광복회관 앞 데모도 모자라, 인분테러까지 자행한 짓은 인간이기를 포기한 행태가 아닐 수 없다”라며, “광복회의 명예를 훼손한 인분테러 범법자들에 대하여, 수사당국은 특수가중처벌 등 강력한 형사처벌을 할 것을 요구한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일베, 태극기부대 성향의 이들 범법자들은 친일세력과 한 몸이 되어 선대에 대해 배반의 길을 걷는 자들이다. 상벌위원회에 회부, 제명처리를 할 것을 요구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원웅 광복회장 부모 김근수 전월선 지사의 독립운동 사실에 대해 추호도 의심의 여지가 없다. 63년도 대통령표창자 김근수 지사는 그 당시 주민등록표에서 김원웅 회장의 부친과 동일인으로 확인됐고, 전월선 지사의 경우 경북 상주군 관련 공무원의 행정착오임이 밝혀졌다.”라고 주장하면서 국가보훈처는 공식적 조사결과를 신속히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백주대낮에 광복회장의 집무실에 가한 인분테러는 있을 수 없는 일이며, 광복회원으로서 선열들에게 면목이 없는 일이다. 국민 앞에도 얼굴을 들기가 부끄러운 일이다.”라고 밝힌 긴급이사회 참석자들은 사무총장 김정육, 이사 김복열ㆍ이승봉ㆍ윤용황ㆍ전지남, 감사 조현철ㆍ김일진 씨 등이다.

 

 

금나래 narae@koya-culture.com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