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초복, 목욕하면 몸이 여윈다구?

2021.07.11 12:23:58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오늘은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된다는 초복(初伏)이다. 초복은 삼복의 첫날인데 하지 뒤 셋째 경일을 초복, 넷째 경일을 중복, 입추 뒤 첫 경일을 말복이라 하여, 이를 삼경일(三庚日) 또는 ‘삼복’이라 한다.

 

“甲乙丙丁戊己庚辛壬癸(갑을병정무기경신임계)”의 천간(天干)과 “자축인묘진사오미신유술해(子丑寅卯辰巳午未申酉戌亥)”의 12지지(地支)에서 하나씩 붙여 해(年)와 달(月) 그리고 날(日)을 말하는데 날에 경(庚)이 붙은 날을 경일(庚日)이라 한다. 올해를 보면 오늘 곧 2021년 7월 11일은 셋째 경일 곧 경신(庚申)으로 초복이며, 7월 21일 넷째 경일은 경오(庚午)로 중복, 입추 뒤 첫 경일 곧 8월 10일은 경인(庚寅)으로 말복이다. 복날은 열흘 간격으로 오기 때문에 초복과 말복까지는 20일이 걸린다. 그러나 올해처럼 해에 따라서 중복과 말복 사이가 20일 간격이 되기도 하는 경우 이를 월복(越伏)이라고 한다.

 

 

삼복 기간은 한해 가운데 가장 더운 때로 이를 '삼복더위'라 하는데 조선시대 궁중에서는 더위를 이겨 내라는 뜻에서 높은 벼슬아치들에게 빙표(氷票)를 주어 관의 장빙고에 가서 얼음을 타 가게 하였다. 복중에는 더위를 피하려고 아이들과 부녀자들은 여름과일을 즐기고, 어른들은 술과 음식을 마련하여 산속 계곡으로 들어가 탁족(濯足, 물에 발을 담그는 일)을 하면서 하루를 즐긴다. 한편으로 바닷가에서는 백사장에서 모래찜질을 하고 복달임(복날에 고기 따위로 국을 끓여 먹는 풍속)을 하면서 더위를 이겨내기도 하였다.

 

복날과 널리 퍼졌던 믿음으로는 “복날에 시내나 강에서 목욕하면 몸이 여윈다.”라는 것이 있었다. 이러한 믿음 때문에 복날에는 아무리 더워도 목욕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초복에 목욕했다면 중복과 말복에도 목욕해야 하는데, 이런 경우에는 복날마다 목욕해야만 몸이 여위지 않는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반면에 복날 여인들은 계곡물에 머리를 감거나 목욕을 하면 풍이 없어지고 부스럼이 낫는다고 하였는데 이를 ‘물맞이’라고 했다. 이러한 물맞이 풍습은 1920년 7월 22일 자 동아일보에 “초복날 서대문 밖 악박골(金鷄洞)에 물 맞으러 가는 부녀자들”이라는 기사로 보아 이 무렵까지도 했던 것으로 생각된다.

 

 

 

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pine9969@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