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용에게 을사늑약을 종용했던 이인직

2022.11.25 12:11:08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768]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106년 전(1916년) 오늘은 소설가 이인직(李人稙, 1862∼1916)이 죽은 날입니다. 우리는 학창시절 이인직이 《혈(血)의 누(淚, 1906)》, 《귀(鬼)의 성(聲, 1908)》, 《치악산(雉岳山, 1908)》, 《은세계(銀世界, 1913)》 따위 신소설을 쓴 작가라는 말을 배웠습니다. 특히, 《혈(血)의 누(淚)》는 첫 장편소설로서 본격적인 신소설의 효시에 해당하는 작품이라고 배워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입니다.

 

 

그러나 이윤옥 시인의 시집 《사쿠라 불나방(도서출판 얼레빗, 2011》에 따르면 《혈(血)의 누(淚)》 작가 이인직이 일본 유학시절 스승인 미도리 교수에게 찾아가서 일본과 조선의 병합을 부추겼습니다. 또 이인직은 한말 을사5적신의 한 사람이며 일본에 나라를 팔아먹어 최악의 매국노로 불리는 친일파 이완용의 비서로 실질적인 을사늑약의 막후 조정자 역할을 한 사람입니다.

 

그는 또 “저는 이 수상(이완용을 말함)을 만나서 빨리 거취의 각오를 결정하시도록 근고(謹告, 삼가 아룀) 해보았습니다. 2천만 조선 사람과 함께 쓰러질 것인가, 6천만 일본 사람과 함께 나아갈 것인가 이 두 길밖에 따로 수상의 취할 길을 없습니다.”라며 이완용을 종용했습니다. 어떤 이는 문학인은 오로지 문학으로만 평가하자고 말합니다만 나라를 팔아먹는데 앞장선 이인직을 우리의 위대한 문인으로 추앙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pine9969@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