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검무 계승에 바친 ‘운창 성계옥’ 선생 회고전

2024.06.24 11:31:37

2024년 국립무형유산원 상설테마전 ‘검과 춤을 잇다, 운창 성계옥’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국가유산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박판용)은 2024년 상설주제전 「검과 춤을 잇다, 운창 성계옥」을 6월 25일부터 8월 25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 열린마루 1층 상설전시실(전북 전주시)에서 연다. 이번 전시는 국가무형유산 진주검무 보유자였던 고 운창 성계옥(成季玉, 1927~2009) 선생의 기증품을 중심으로 한 ‘진주검무를 완성하다’, ‘시서화에 몰두해 치열한 삶을 살다’, ‘운창을 기리며’의 세 가지 주제로 구성되어 진주검무의 온전한 전승과 전통춤의 체계적인 복원에 헌신한 그의 삶을 확인할 수 있다.

 

 

 

‘진주검무를 완성하다’에서는 성계옥 선생이 직접 사용한 진주검무 칼과 의상을 비롯해 지금의 진주검무를 완성한 선생의 노력인 담긴 기증품을 만나볼 수 있다. 보유자가 되기 전부터 진주검무의 역사와 유래를 기록하던 그의 학구적인 면모는 논개의 충절을 기리기 위한 제사인 ‘의암별제’를 1992년 사료에 기반해 복원하여 시행함으로써 빛을 발했다. 또한, 진주검무의 온전한 전승을 위해 1982년 무형문화재전수회관 건립의 필요성을 피력하고 개인재산을 들여 건물을 짓는 한편, 진주시립국악학교에서 오랜 기간 후학양성에 힘을 쏟았다. 《진주의암별제지》(1987), 《진주검무》(차옥수 공저, 2002), 《의암별제지 증보판》(2006) 등을 발간하며 지속해서 저술 활동도 꾸준히 이어갔다.

 

‘시서화에 몰두해 치열한 삶을 살다’에서는 먹과 붓을 가까이한 성계옥 선생의 일상을 담고자 하였다. 창녕 성씨 후예이자 유학자였던 부친의 영향으로 그는 손에서 책을 놓지 않았으며, 시를 짓고 문인화를 그리며 ‘운창’(芸窓, 선비가 머무는 서재의 창)이라는 호에 걸맞은 삶을 살았다. 특히, 만학도로서 57살에 고려대학교 교육대학원 한문교육과에 입학하는 등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인 삶의 태도는 자녀들에게 보낸 편지에서도 잘 드러난다.

 

 

 

 

‘운창을 기리며’에서는 선생의 친딸인 고방자 여사, 현 진주검무 보유자인 유영희ㆍ김태연 보유자, 그리고 박설자 시도무형유산 진주포구락무 보유자 등 선생을 그리워하는 유족과 제자들의 인터뷰와 선생이 복원에 힘쓴 진주검무, 진주포구락무, 진주선악(배따라기) 등의 교방춤을 담은 추모 공연을 영상으로 만날 수 있다.

* 교방춤: 고려와 조선 시대 교방에 소속된 기녀가 추던 춤

 

이 밖에도, 관람객들이 직접 모형검을 잡고 영상을 보며 진주검무 동작을 따라 해 볼 수 있는 체험공간도 마련되어 진주검무의 절제되면서 화려한 춤사위를 경험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사전예약 없이 개방시간(09:30~17:30, 매주 월요일 휴관) 내에 방문하는 관람객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오랜 역사를 지닌 진주검무와 진주 지역 전통춤의 온전하고 체계적인 전승을 위해 한평생 헌신한 그의 삶이 국립무형유산원의 적극행정으로 공들여 마련된 이번 전시를 통해 다시 한번 되새겨질 것이다.

 

 

한성훈 기자 pine9969@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발행일자 : 2015년 10월 6일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