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홍구 <어버이날 일기>

2022.05.08 11:29:24

[우리문화신문=허홍구 시인]

 

            어버이날 일기

 

                             - 허 홍 구

 

     아버지 어머니 무덤 앞에

     무릎 꿇고 큰절 올렸습니다

 

     이승과 저승이 다른데

     아들을 알아보셨겠습니까

 

     먼 산 물끄러미 바라보며

     혼자 아프게 울다 왔습니다.

 

     이 못난 불효자가

     무슨 할 말이 있었겠습니까

 

     부끄러워 고개를 숙이고

     하염없이 길을 걷다 왔습니다.

 

 

 

 

허홍구 시인 hhg1946@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