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잃은 고라니

2020.05.01 11:06:57

[우리문화신문=김상아 음악칼럼니스트] 

 

           길 잃은 고라니

 

                                      - 김 상 아

 

길을 잃는 꿈을 꾸곤 했다

진창길을 허우적대거나

벼랑에 매달려 바둥거리거나

길이 없어져 갈팡질팡하다 깨곤 했다.

 

때론 길을 잃고 싶기도 했다

사막 뿔살무사처럼

낮에는 모래 속에 숨었다가

신기루를 찾아 하염없이 달빛 속을 걷고 싶었다

 

칸첸중가* 어느 골짜기도 좋고

안데스의 한 비탈길이라도 좋았다

정치가 없고 모순이 없고

부조리와 불평등이 없는 곳

이긴 자와 진 자, 먹는 자와 먹히는 자가

없는 곳이라면 외치*가 되더라도

찾아내고 싶었다

 

길 잃은 고라니야

너는 길을 잃어 도시에 들어왔다만

아무래도 나는 저 별꽃밭으로 나가 길을 잃어야겠다

그리하여 마침내는

프록시마b행성이나

대마젤란은하 어느 행성쯤에서

그리운 이들과

새로운 터전을 일궈야겠다

 

*칸첸중가 ㅡ 히말라야산맥에 있는 세계에서 세 번째로 높은 산*외치 ㅡ 알프스에서 냉동상태로 발견된 선사인에게 붙여진 이름

 

김상아 음악칼럼니스트 ccrksa@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