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가무악의 진수 선보이는 "산대, 놀이" 공연 열려

2021.05.14 10:59:42

연희그룹연화, 연화 유튜브 페이지에서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로 선보인다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연희그룹 연화는 5월 14일(금) 밤 8시, 5월 16일(일) 저녁 4시에 연희그룹 연화 유튜브 페이지에서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로 공연할 예정이다. "산대놀이"는 고려시대부터 설치한 산대 야외 임시 무대에서 펼쳐졌던 가무악으로 조선시대 후기에 산대가 폐지되면서 탈놀이만 민간화하여 전승되다가 이후 서울 인근 지역에서 전파되어 정착되었다.

 

 

연희그룹 연화는 기존 전통장단, 선율, 호흡 등을 찾고 복원할 뿐만 아니라 이러한 요소들의 개념과 본질까지 탐구하여 현시대 관객에게 접근성 있는 창작 연희를 개발하고 탐구하며 연희의 창작에 대한 고민과 질문을 갖고 연구하는 그룹이다.

 

또한 관객과 마주하는 공연을 수시로 진행하여 "산대놀이"를 소개하고 있다. 2020년 서울문화재단의 지원을 받아 약 1년 동안 산대에 대한 연구와 동시대적 창작물을 만들었다. 전통 산대놀이에 등장하는 ‘산대’를 현시대의 시대성이 비추어진 장소와 미디어 맵핑을 통해 장르 간 협업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산대,놀이’는 1장 <전후취타무>, 2장 <맹홀>, 3장 <연화대>로 구성하여 옛 선인들이 즐겼을 우리 가무악을 선보인다. 연희그룹 연화의 이지희 대표는 "일반적으로 공연이 이루어지는 공간에서 행위를 하는 것이 아닌 현재의 현실을 가장 잘 나타내는 공간을 찾아보았다. 그 결과 작품의 열쇠말인 유토피아와 디스토피아가 공존하는 쓰레기 압축장을 찾게 되었으며, 산대놀이 공연으로 전통문화예술의 이해와 보존 값어치의 필요성을 공유하여 발전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공연 출연자는 김향수리, 심준보, 안유희, 이지희, 원재연, 조예송, 최유빈, 최윤정 등이며 자세한 정보는 누리집(https://yeonheeyeonhwa.modoo.at)을 통해 볼 수 있다.

 

 

정석현 기자 asadal1212@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