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윤이상음악연구소 《음악세계》, 총목록ㆍ색인집 공개

2022.01.20 11:41:02

1988년부터 2009년까지의 모두 43권 전체 자료 망라, 국내 유일 자료 소개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은 1988년부터 2009년까지 북한 ‘윤이상음악연구소’에서 펴낸 당대 북한 유일의 음악 전문잡지인 《음악세계》 43권의 총목록과 색인을 망라한 《한민족음악총서》 제12권을 전자책(PDF)으로 펴냈다.

 

《음악세계》는 윤이상(1917-1995)과 윤이상음악연구소를 통해 북한의 민족음악 연구 성과와 북한의 현대음악 연구 자료를 나라 안팎에 소개하고 조선음악의 우수성과 뛰어난 연구 역량을 홍보하기 위해 펴냈다. 1988년 창간호부터 1991년까지 모두 7권은 《음악연구》라는 제호로 펴냈고, 1992년부터 《음악세계》라는 제호로 변경됐다.

 

 

1990년대부터 북한 음악을 연구해온 국립국악원은 앞서 북한의 형성기인 1950~60년대 잡지, 《조선음악》과 《음악세계》의 총목록과 색인집을 각각 2016년과 2020년에 펴낸 바 있다. 이번 《한민족음악총서》 제12권에서 다룬 《음악세계》는 1980년대부터 비교적 최근 북한 음악계의 이모저모를 담고 있는 잡지다.

 

《한민족음악총서》 제12권은 《음악세계》가 2010년부터 온라인 잡지로 전환되기 전에 펴낸 전체 43권의 호수별 목차의 총목록, 작품, 인명, 갈래, 주제 색인을 담아, 북한 음악계의 관심 주제와 국악과 양악의 배합 문제 등 한국음악계에서 참고할 만한 자료를 편리하게 찾아볼 수 있도록 했다. 색인에 대한 원문은 국립국악원 북한음악자료실에서 열람할 수 있다.

 

김영운 국립국악원장은 “이러한 학술연구의 기초 자료가 남북한의 문화교류가 재게 될 때 함께할 수 있는 토대로 활용될 것이며,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의 길에 동참하는 작은 발걸음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번 발간물은 국립국악원 누리집(http://www.gugak.go.kr)에서 1월 20일(목)부터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정석현 기자 asadal1212@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